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7803 0532020092963107803 04 0401001 6.1.2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29784000 1601329954000

유엔 "북한 IT 노동자, 국적 속인 채 중국서 근무"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고영호 기자

노컷뉴스

해외 근로 북한 노동자(그래픽=연합뉴스)


유엔·UN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28일(현지시간) "북한 IT 노동자들이 유엔 제재를 피하기 위해 국적을 속인 채 외국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북제재위원회는 중간 보고서를 통해 "북한 군수공업부가 외화벌이를 위해 파견한 IT 노동자 수 백 여 명이 3월 현재 중국에 체류 중"이라고 밝혔다.

북한 노동자들이 도용하는 제3국 국적이 어느 국가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IT 노동자들은 그룹별로 월 10만 달러(1억 1천 700만 원) 장도의 수익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는 각 회원국이 자국에서 일하는 모든 북한 국적자와 북한 사람들을 감시하는 북한 당국을 지난해 12월 22일까지 북한으로 돌려보내도록 했지만 체류가 계속되는 것으로 이번 보고서에서 전하고 있다.

안보리는 북한의 무기 수출회사인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KOMID도 무기 금수 제재 대상국인 이란에서 여전히 활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KOMID는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관련한 장비와 재래식 무기를 수출하는 주요 통로로 평가 받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