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7285 1192020092963107285 02 0201001 6.1.2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326477000 1601326488000

"코로나에 휴게소 안가요"…추석 졸음운전 주의

글자크기
"코로나에 휴게소 안가요"…추석 졸음운전 주의

[앵커]

명절 연휴에는 차량 정체로 인한 졸음운전 사고 위험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데요.

특히 올해 추석엔 코로나 여파로 휴게소 등을 이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졸음운전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앞에서 달리던 승용차를 버스가 갑자기 덮칩니다.

승용차는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구겨지고 주변 차량까지 전복됩니다.

또다른 승용차는 좌우로 흔들리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서야 멈춰섭니다.

졸음운전 사고 장면인데 졸음운전의 경우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만큼 피해가 더 클 수 있는 겁니다.

특히 이번 추석에는 코로나 여파로 휴게소 등에서 쉬어가는 경우가 적어 졸음운전 사고 위험이 더 크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5년간 추석 연휴 졸음운전 사고는 하루 평균 6건으로 매일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사고는 점심 시간 직후인 낮 12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 40%가 집중됐습니다.

<김필수/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졸음운전 자체는 90% 이상이 사망에 이를 정도로 가장 심각한 행위라고 볼 수가 있습니다. 1초만에 25m를 전진하기 때문에 순간적으로 큰 사고가 생기고요."

코로나로 비대면 명절나기 분위기가 한창인 올해 추석.

졸릴 경우 쉼터나 휴게소를 반드시 이용하고 대신 차 안에서 휴식을 취하는 등 모두의 안전을 위한 요령이 필요해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