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93135 0042020092863093135 01 01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601269009000 1601269579000

국회 대북 규탄 결의안 오늘 채택 추진...현안질의는 추후 논의

글자크기

민주당-국민의힘 원내 수석 오전 회동…"기본 의견 교환"

"원내대표 보고 뒤 오후에 다시 만나 논의 이어갈 것"

"오늘 결의안 채택 목표…아직 결정된 것은 없어"

[앵커]
긴급현안질의 없이는 대북규탄결의안 채택도 없다던 국민의힘이 일단 한발 물러섰습니다.

민주당이 현안질의를 거부하는 만큼, 일단 긴급한 결의안 먼저 채택하고, 현안질의는 앞으로 계속 논의하자고 제안한 건데요.

정의당과 국민의당 등 다른 야당들도 대북결의안을 채택하자고 나섰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한연희 기자!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 오늘 채택하게 되는 겁니까?

[기자]
오늘 채택을 목표로 논의를 이어가고 있지만, 아직 결정된 것은 없습니다.

오늘 오전, 결의안 문구 합의를 위해 민주당 김영진 원내 수석과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 수석이 만났는데요.

15분가량 짧게 진행된 회동에서 양 당은 결의안 내용에 대한 기본적인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뿐만 아니라 정의당을 비롯한 비교섭단체에서 요구하는 내용까지 공유했다고 설명했는데요.

이 같은 내용을 다시, 원내대표에게 보고하고 오후에 다시 만나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일단 오늘 결의안을 채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아직 조율할 부분이 많은 만큼, 오늘 본회의 개최 여부는 아직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아침까지만 해도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위한 오늘 원포인트 본회의는 사실상 무산되는 분위기였습니다.

국민의힘은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에 더해, 긴급현안질의도 진행하자고 주장해 왔지만 민주당은 이미 상임위 차원에서 질의가 이뤄졌고, 국감에서도 논의될 수 있는 만큼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한 이후에 질의하는 것이 낫다는 입장으로 맞서왔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힘이 먼저 지난주 국방위에서 통과된 대북 규탄 결의안을 함께 채택하고, 긴급현안질의는 추후 논의하자고 제안했고, 이에 대해 민주당은 진상규명과 유해 송환을 위한 공동 수색, 공동 조사 등의 내용이 기존 결의안에는 빠져있는 만큼 내용 수정이 필요하다는 기조를 밝히며, 결의안 내용을 놓고 논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진상파악을 위해 긴급현안질의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는데, 입장을 바꾼 이유는 뭔가요?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북한에서 온 사과문 하나로 감동을 받았는지, 민주당이 더는 거론을 안 하려고 하니, 방법이 없는 것 같다며 입장 변화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결의안 채택은 국민의힘뿐만 아니라 국민의당, 정의당, 기본소득당 등 다른 야당도 요구하는 것이라며, 최소한 국방위를 통과한 결의안이라도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이번 사건은 경위에 의문점이 많고 남과 북이 파악한 사실관계가 다른 만큼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며 민주당이 긴급현안질의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국정감사에서 이를 추적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결의안 채택을 빨리 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오늘은 한발 물러서지만, 여전히 현안질의는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한 겁니다.

이에 더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언론에 나와서 사태의 전말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는데요.

민주당은 살얼음판을 걷는 남북관계가 이번 사건으로 더 악화해 안보위기로 비화돼선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야당의 도 없는 무차별 정쟁이 사건을 더 비극적으로 악화시킬지도 모른다며, 국정 흔들기를 중단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을 향해서도 진상규명에 미흡한 점이 남는다며, 우리 정부가 요구한 남북 공동조사를 수용해 신속한 진상규명에 협력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또, 이번 사건과 관련해 당내에 공동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는데요.

이낙연 대표는 특위에서는 우선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보수 야당의 왜곡 행태에 사실로 대응하며 남북 공동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미래지향적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한연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