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92601 0512020092863092601 02 0213005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68964000 1601268978000

정신질환 모녀 숨진 채 발견…딸은 굶어 죽은 듯

글자크기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정신질환을 앓던 모녀가 단칸방에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1시30분쯤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원룸에서 어머니 A씨(52)와 딸 B씨(22)가 숨진 채 발견됐다.

원룸 주인이 “모녀가 며칠째 보이지 않는다”며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해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가 바닥에 누운 채 숨져 있는 모녀를 확인했다.

경찰은 시신의 상태로 봤을 때 모녀가 발견 시점으로부터 열흘에서 보름 전에 숨졌을 것으로 추정했다.

외부 침입흔적이나 극단적인 선택을 의심할 만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어머니가 먼저 숨지고 딸이 굶어죽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모녀는 정신이상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딸은 경계성 지능 장애가, 어머니는 2011년부터 수년간 정신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파악된다.

딸은 13살 때인 2011년 8월 아동학대로 인해 아동복지시설에 입소, 7년이 지나 성인이 돼서야 함께 살다가 이번 화를 입었다.

아동시설 측은 “딸이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아직 자립 준비를 다 끝내지 못했는데 엄마가 나타나 ‘딸이 다 컸으니 알아서 잘 살겠다’면서 데려갔다”며 “친권이 있는 쪽에서 아이를 데려가겠다고 하면 막을 수 있는 제도가 없다”고 토로했다.
rok181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