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0078 1112020092863080078 03 0303001 6.1.19-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0260000 1601250267000

LG전자, '코로나19 이동제한'에 프리미엄 가전 수요 증가 ···목표가 33%↑

글자크기

홈코노미 확산에 실적 개선기대

목표가 8만4,000원->11만2,000원 상향

서울경제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택근무 및 이동제한이 이어짐에 따라 가정 내 프리미엄 가전과 TV 등의 판매량이 늘고 있는 상황이 LG전자(066570) 실적 개선에 호재가 되고 있다며 목표가를 상향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8일 LG전자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가는 8만 4,000원에서 11만2,000원으로 33% 상향했다.

이왕진 이베스트증권 연구원은 “LG전자의 3분기 예상 매출액을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한 16조4000억원, 영업이익은 18.1% 늘어난 9231억원으로 각각 상향조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로 재택과 락다운이 지속되고 홈코노미 수요가 이어지고 있다”며 “마케팅 비용은 축소된 반면 75인치 이상 대형 패널 위주의 판매량이 매우 양호하고, 스마트폰 제조업자 생산방식(ODM) 확대가 지속돼 스마트폰(MC) 사업부 적자율도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특히 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부의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7월과 8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판매량은 각각 13만대, 16만대로 전년동기 대비 50% 이상 증가했다”며 “통상 TV판매가 4분기 소비시즌에 정점”이라며 “또 상반기 OLED 판매량이 약 69만대인 것을 고려한다면 올해 LG전자의 실적은 상향될 여지가 다분하다”고 말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