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9637 0432020092863079637 01 0101001 6.1.19-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601249028000 1601249119000

"작년까지 치솟던 초미세먼지 주의보, 올해 급감…원인 찾아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 횟수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다가 올해 상반기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4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대한 정확한 원인 분석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뒤따랐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2020년 6월까지 전국 17개 시도 초미세먼지 경보 발령현황' 자료에 따르면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 횟수(일수)는 2017년 129회(43일), 2018년 316회(71일), 2019년 642회(87일)입니다.

지난해 발령 횟수가 2017년과 비교해 5배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주의보 발령 횟수가 가장 많았던 지역은 전북으로, 237회 발령돼 2017년 6회보다 40배 가까이 많았습니다.

충남 또한 2017년에는 1회만 발령됐으나, 지난해는 36회 발령됐습니다.

이처럼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던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 횟수는 올해 상반기 128회(31일)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 579회(70일) 대비 4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습니다.

이 같은 급격한 변화가 생긴 원인에 대해서는 정확한 분석이 없는 상태입니다.

최근에는 감사원에서 환경부가 초미세먼지 배출량을 적게 산정하고 저감량은 부풀렸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해 수치의 정확도에 관해서도 의문이 있는 상황입니다.

윤준병 의원은 "올해 상반기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 횟수가 급감한 원인이 계절관리제와 지난해 미세먼지 추경의 효과인지, 코로나19의 영향인지 구체적으로 분석해야 한다"며 "정확한 분석을 통해 철저히 점검해야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절감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