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9034 0722020092863079034 01 0101001 6.1.19-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601247240000 1601247382000

'시신 화장' 표현 논란…여야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난항

글자크기


[앵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해상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숨진 우리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화장'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제 1야당 국민의힘의 비판을 받았습니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에 대한 긴급 대정부 현안 질의도 요구했는데 민주당이 응하지 않으면서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도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당장 국회 본회의를 오늘(28일) 개최할 수 있을지 여부도 불투명합니다.

유선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어제 페이스북에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적었습니다.

또 북측이 우리 정부의 공동조사 제안에 응할 것을 요구했는데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에 차이가 난다"고 밝혔습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북한은 부유물에 불을 질렀다고 했고, 우리 정부도 시신을 태웠다고 했는데 왜 '장사를 지냈다'는 뜻의 '화장'이라는 말을 썼느냐"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 측은 "시신에 대한 예의 차원에서 화장이라는 표현을 썼고, 시신 수습을 포함해 북측에 공동조사를 요구하는 큰 틀에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렇게 피살 사건을 두고 맞서고 있는 여야는 국회 본회의를 열어 대북 규탄 결의안을 처리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의견 조율에 실패했습니다.

민주당이 국민의힘이 요구한 대정부 긴급현안질의에 응하지 않으면서 결의안 논의도 무산된겁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국회에서 긴급 현안 질문을 통해서 국민에게 이것을 소상히 알리고 궁금한 점을 추궁하려고 해도 민주당에서 아직 답이 없는 상황입니다.]

국민의힘은 오늘 오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긴급 의총을 열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은 피살 사건의 사실관계가 정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정부 질의부터 진행하는 건 부적절하다는 입장입니다.

유선의 기자 , 이지혜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