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1742 0122020092763071742 03 0310001 6.1.21-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88260000 1601188330000

"차로이탈경고장치 미장착 화물차 8000여대...독려방안 시급"

글자크기
전자신문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국회의원.

최근 5년간(2015~2019년) 화물차 누적 사망자 수가 1,143명으로 택시(970명)·버스(784명) 사고를 넘어선 가운데, 올해 1월 화물차량에 설치가 의무화된 '차로이탈 경고장치(LDWS)'를 장착하지 않은 차량이 8000여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화물차 LDWS 의무장착 대수 6만6024대 중 8032대가 미장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LDWS는 차량이 차선을 이탈하면 경고표시와 진동, 소리 등으로 운전자에게 알려 사고를 예방하는 장치다. 특 장거리 운전에 따른 졸음운전 가능성이 높은 버스나 화물차에 필수로 여겨지며 총중량 20톤을 초과하는 대형 화물차이 의무 장착 대상이다.

올해 1월부터 LDWS를 장착하지 않은 대형 사업용 차량은 적발 시 과태료가 1차 50만원, 2차 100만원, 3차 150만원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LDWS 미장착 차량이 가장 많은 곳은 경기도로 1만2451대 중 1245대가 미장착했다. 10대 중 1대꼴로 법을 지키지 않고 있다.

비율상으로는 전북이 4735대 중 1028대, 약 22%가량이 미장착 차량으로 집계됐다. 대전은 2734대 중 51대로 2%만 미장착 차량으로 나타나 가장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버스·택시·화물차 등 사업용자동차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30%나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화물차는 고작 3% 감소에 그쳤다. 2017년부터는 화물차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택시와 버스 사망자 수를 추월했다.

박상혁 의원은 “국토부가 장치 장착을 위한 보조금 사업을 중단한 상황에서 지방자치단체별 상이한 보조금 지원체계에만 기대는 것으로 부족하다”며 “차주들에게 장치 장착을 독려할 수 있는 추가 지원방안 마련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