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3470 0562020092663063470 01 0106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1129666000 1601129681000

피격 공무원 ‘월북 정황’ 자료 요청한 해경, 군은 거절

글자크기

軍 “당장은 안돼…28일 제공여부 알릴 것”

세계일보

소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됐다 북한 지역에서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관련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해양경찰이 25일 해당 공무원이 탔던 어업지도선의 해상조사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평도=뉴시스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됐던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가 북한 해역에서 총격을 받고 사망한 사건과 관련, 이씨의 실종 전 행적을 수사 중인 해양경찰이 군 당국에 그의 월북 정황 등 관련 자료를 요청했으나 군이 당장은 제공하지 못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해경에 따르면 전날 해경청 총경급 간부와 수사관 등이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해 숨진 공무원 이모(47)씨의 월북 정황 등 자료를 요구했으나 군 당국은 내부 논의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당장 자료를 제공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대신 군은 ‘검토 후 오는 28일까지는 자료 제공 여부를 알려주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들은 협조 요청 공문까지 제시했으나 자료 열람도 하지 못한 채 돌아가야 했다고 한다.

앞서 지난 21일 오전 11시30분쯤 소연평도 남방 2㎞ 해상의 어업지도선에서 이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씨는 이튿날 오후 북측 해상에서 기진맥진한 채 표류하는 모습으로 발견됐는데, 북한군이 이씨에게 원거리에서 총격을 가한 뒤 시신에 기름을 붓고 불태우기까지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군과 정보 당국은 감청 첩보 등을 근거로 이씨가 자진 월북을 했다고 발표한 반면, 북한은 전날 청와대로 보낸 통지문에서 이씨를 ‘침입자’로 규정하며 그가 신분을 밝히지 않았다고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경은 일단 이씨가 타고 있던 선박 등에서는 월북 징후를 발견하지 못했지만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해경은 이씨의 금융·보험 계좌와 휴대전화 통화 내역 등을 확인하고 있으며, 지인 등 주변 인물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씨가 과거에 탑승한 어업지도선 내 컴퓨터 등에서도 북한 관련 검색 기록이 있는지 등을 확인 중이다. 이씨가 실종 전 탔던 어업지도선 내의 고장 났던 폐쇄회로(CC)TV 2대도 복원했다.

이씨의 자진 월북 여부에 대한 수사와 별개로 해경은 그의 시신이나 소지품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쪽 지역으로 떠 내려올 가능성에 대비해 연평도 인근 해상을 8개 구역으로 나눠 집중 수색을 하고 있다. 이날은 해경 경비함정 12척, 해군 함정 16척, 어업지도선 8척 등 선박 36척과 항공기 5척이 투입됐다고 한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