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1632 0532020092663061632 02 0213001 6.1.19-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7241000 1601107361000

하동서 정세균 총리 만난 김경수 "같은 사고 반복되지 않게"

글자크기

하동 화개장터 수해복구 현장 방문

경남CBS 최호영 기자

노컷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하동 화개장터 수해 복구 현장을 찾았다. (사진=경남도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집중호우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하동군 화개면 수해복구 현장을 찾아 점검했다.

정 총리는 26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경수 경남지사와 함께 화개장터 상인들을 만나 위로하고 피해 현장을 둘러본 뒤 주민들의 건의사항을 들었다.

경남은 지난 7월 말부터 8월 초로 이어진 집중호우로 하동군을 포함해 5개 군, 2개 면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15개 시군에서 공공·사유시설 4346곳에서 804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도는 재해 복구비로 2626억 원을 확정했으며, 생계 지원이 필요한 주민에게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노컷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하동 화개장터 수해 복구 현장을 찾았다. (사진=경남도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지사는 "화개장터는 영호남 화합의 상징 같은 곳인데 정부에서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준 덕분에 복구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정부의 존재 이유인 만큼 도민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