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1580 0562020092663061580 03 03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6377000 1601107080000

맥도날드·롯데리아·버거킹 햄버거, 당분간 토마토 빠진다… 장마·태풍으로 수급 차질

글자크기
세계일보

장마와 태풍으로 전국적으로 토마토 수급이 어려워지면서, 롯데리아와 버거킹, 맥도날드 등 햄버거 프랜차이즈의 햄버거에서 당분간 토마토가 제외된다.

국내 토종 햄버거 브랜드 롯데리아는 최근 “한우불고기, AZ버거, 와규에디션 Ⅱ, 핫크리스피버거는 토마토 없이 제공될 수 있다”고 공지했다. 롯데리아는 토마토 수급이 안정될 때까지 해당 메뉴 가격을 인하해 판매할 예정이다.

버거킹도 지난 23일 홈페이지에 “여름 이상 기후 및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토마토 수급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토마토 제공이 어려울 경우에는 해당 제품의 소스 및 야채류를 추가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세계일보

토마토 없는 버거에 대한 버거킹의 공지


맥도날드 역시 일부 매장에서 토마토 없는 메뉴가 제공될 수 있다고 알렸다. 맥도날드는 자사의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토마토 제외 시 음료 쿠폰을 함께 배송해드리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버거, 상하이버거, 슈슈·슈비거거, 상하이 버거 싱글팩 등이 대상이다.

지난 25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토마토 평균 도매가는 10㎏에 6만2660원, 평균 소매가는 1㎏에 7913원을 기록했다. 이는 한 달 전과 비교해 도매가 109.5%, 소매가 57%가 인상된 가격이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픽사베이·버거킹 제공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