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989 0432020092663055989 04 0401001 6.1.21-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51174000 1601052134000

"미 국방부, 선거 후 트럼프가 군 동원할까 우려…명령 시 줄사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일 대선 불복 가능성을 시사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선거 후 시위 사태 발생 시 미군 병력을 동원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군 지휘부 내에서 제기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국방부 고위 지도자들은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익명을 전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폭동진압법(Insurrection Act)을 발동해 시위 현장에 군대를 투입하려 한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내부적으로 대화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고민의 근거는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일 이후에도 내년 초 차기 대통령이 취임할 때까지는 군 통수권자라는 점입니다.

군은 비정치 조직이라는 것이 미군의 기본 입장이지만, 대선 결과를 둘러싼 시민들의 소요 사태가 일어나고 현직 대통령이 미군에 진압을 명령할 경우 곤란한 처지에 놓일 수 있습니다.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지난달 하원 군사위원들에게 보낸 서면 답변에서 "정치와 무관한 미군이라는 원칙을 깊이 신봉한다"며 "선거와 관련해 분쟁이 발생할 경우 법에 따라 미군이 아닌 법원과 의회가 그 분쟁을 해결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군 동원' 카드를 만지작거릴 가능성은 작지 않습니다.

이미 트럼프 대통령은 백인 경찰관에 의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시위 사태 때 폭동진압법을 근거로 한 군병력 투입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당시 밀리 합참의장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의 반대로 트럼프 대통령이 물러선 것이라고 NYT는 전했습니다.

그 무렵 밀리 합참의장은 시위가 한창이던 워싱턴DC에서 제복을 입고 트럼프 대통령의 교회 방문에 동행해 '정치 불개입 원칙을 저버렸다'는 비난을 받자 곧바로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후 소요 사태를 진압하기 위해 군 병력을 동원하려 한다면 밀리 합참의장을 시작으로 고위 장성들이 줄줄이 사임할 수 있다고 국방부 고위 관리들이 NYT에 밝혔습니다.

미 역사상 첫 흑인 공군 참모총장인 찰스 브라운 장군도 이 중 하나입니다.

브라운 참모총장은 조지 플로이드 사건 직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자유와 평등을 항상 찬미하지는 않았던 인종 문제의 역사와 내 자신의 경험에 대해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는 미군 지도부가 비정치 원칙을 고수하는 것을 넘어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불복에 적극적인 조치를 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이라크전 참전 용사인 전직 육군 장교 존 네이글과 폴 잉글링은 지난달 11일 군사전문 웹사이트 디펜스원에 밀리 합참의장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올려 "트럼프가 헌법적 임기 만료 후에도 백악관을 떠나지 않는다면 미군이 무력으로 그를 끌어내려야 하고 당신이 그 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전형우 기자(dennoch@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