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4282 1252020092563054282 02 0201001 6.1.19-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1033377000 1601033436000

'암 투병' 중에도 코로나 투혼…힘이 되어 준 '네 아이'

글자크기
◀ 앵커 ▶

대구 경북 지역에 코로나 19상황이 심각 해졌을 당시, 암 투병을 하면서도 현장으로 달려간 한 간호사가 있습니다.

부산에 사는 유 정록 간호사 인데요.

네 아이의 아빠인 유 간호사는 나보다 남을 먼저 생각하는 헌신의 마음으로 지금 까지도 방역 현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류제민 기자가 만나 봤습니다.

◀ 리포트 ▶

사망자만 7명, 120여명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됐던 경북 청도 대남병원.

지난 3월 5일 밤 8시, 부산에서 9살짜리 둘째 아이의 생일 잔치를 하고 있던 유정록 간호사는,

대구경북의 코로나 확산세가 심각해 긴급하게 의료지원이 필요하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당시 유 간호사는 위암 판정을 받고 육아휴직을 한 상태.

하지만 자원봉사를 지원해 망설임 없이 경북 청도로 달려갔습니다.

[유정록 간호사/부산역 선별진료소]
"몸이 아파도 제가 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간호사 면허증이 없으면 못할 일인데… 저는 쉬고 있었고 병원에서 일하는 사람도 아니었고, 그냥 쉬고 있었기 때문에 (오히려) 기회가 (온 거고), '제가 해야하는 일이다'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유 간호사는 네 자녀를 둔 다둥이 아빠로, 아내와 자녀들의 걱정도 이만저만이 아니었지만, 다행히 아빠의 결정을 지지해줬습니다.

2주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들을 간호한 뒤, 유 간호사는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아이들은 '아빠가 코로나에 걸릴까봐 무서워 매일매일 기도했다', '자랑스러우면서도 걱정이 된다'며 그때의 심경을 글로 전하기도 했습니다.

지금도 부산역 선별진료소에서 해외 입국자 검사 절차를 도맡고 있는 유 간호사는, 위암 증세가 호전되지 않아 조만간 위 전체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유정록 간호사/부산역 선별진료소]
"일단 수술하면 또 어느 정도의 시간은 잘 지낼 수 있지 않을까요. 그래서 당장은 일 때문에 힘들거나 그런 건 아닌데, 이제... 이제 차츰 이 일도 내려놔야죠."

올해 부산시 자랑스러운 시민상 수상자로 선정된 유 간호사는, 맡은 일을 한 것뿐이라 자격이 없다며 코로나19를 하루빨리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정록 간호사/부산역 선별진료소]
"(소상공인 분들처럼) 그렇게 열심히 일하시고 묵묵히 그 자리 지키시는 분들이 상을 받아야지, 저같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는데 상을 주는 건 조금... 사실 저는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해요…"

MBC뉴스 류제민입니다.

(영상취재 이경수 (부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류제민 기자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