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5205 0022020092563035205 04 0401001 6.1.19-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93587000 1600993668000

미, 북의 우리국민 사살 관련 "한국의 규탄 전적으로 지지"

글자크기
중앙일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승선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5일 오전 대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해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가 북한이 서해상에서 한국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과 관련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4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D) 방송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의에 "우리는 이 행위에 대한 동맹인 한국의 규탄과 북한의 완전한 해명에 대한 한국의 요구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24일(한국시간)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지난 21일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 이모(47)씨가 북한군에 의해 사살되고 불태워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결과 및 정부 대책을 보고받은 뒤 "충격적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국제인권단체들도 북한에 대한 규탄을 이어갔다.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자 야만적 행위라면서다.

국제앰네스티의 아놀드 팡 동아시아 조사관은 자유아시아방송(RFA)에서 "북한 정부가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실제 이런 일이 일어났다면 극악무도한 야만적 행위"라며 "개인의 생명권을 명백히 침해했다"고 지적했다.

미 인권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도 "북한 정부 차원의 비인륜적 살해 행위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 사람을 죽이는 국가는 북한 단 한 곳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