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4930 0042020092563034930 04 04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600992772000 1600993212000

[자막뉴스] 조문하러 간 트럼프 부부에 야유 보낸 시민들

글자크기

트럼프 대통령 부부, 故 긴즈버그 대법관 조문

대법원 주변 시민들, 트럼프 부부에 야유 보내

"투표로 몰아내자! 긴즈버그 소망을 존중하라!"

故 긴즈버그 대법관의 관이 공개된 미국 연방대법원.

건물 내부에서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마스크를 쓴 채 걸어 나옵니다.

몇 분간 관 앞에 서서 경의를 표했습니다.

대법원 주변에서는 몰려든 시민들이 야유를 보냈습니다.

"투표로 그를 몰아내자! 긴즈버그 소망을 존중하라!"

트럼프 대통령은 긴즈버그 대법관이 임종 당시 자신의 소망은 새 대통령이 취임할 때까지 교체되지 않는 것이라고 밝힌 유지에 대해 민주당의 조작설을 제기했습니다.

11월 대선 결과에 따른 평화로운 권력 이양에 대해서도 약속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이번 대선이 연방대법원으로 갈 거라고 생각한다며 공석인 된 대법관 자리를 채우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그럴 경우 대법관 9명 가운데 사안에 따라 진보의 손을 들어준 존 로버츠 대법원장을 빼더라도 보수 성향이 5명으로 절반을 넘긴다는 계산이 있기 때문입니다.

조문 후에 경합 주 공략에 나서면서도 이런 의도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선거가 정직한 지 확인하고 싶습니다. 그런데 가능하다고 확신할 수 없습니다. 이 모든 상황을 고려할 때 가능할지 모르겠습니다. 요청되지 않은 투표용지 수백만 개가 누구에게나 보내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조 바이든 대선후보 등 민주당 인사들은 민주주의 근본이 흔들리고 있다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척 슈머 /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 : 투표를 없애라. 투표용지를 없애라. 어떤 불법적인 방법을 선택하든 권력을 유지하도록 내버려둬라. 그것이 지금 그가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공화당 인사들 사이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가 질서 있는 이양이 이뤄질 것이라고 뒤늦게 수습에 나서면서 상원이 평화로운 권력 이양을 재확인하는 결의안까지 처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예정대로 주말에 후임 대법관 지명을 강행해 유리한 지형을 만들겠다는 심산입니다.

취재기자 : 강태욱
영상편집 : 강연오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