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2400 0112020092563032400 04 0401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87178000 1600987204000

"난 도둑이 아니다"…무죄 선고받고 회장 사임시킨 싱가포르 가정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수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트위터 buat demokrasi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의 백만장자 리우 문 롱(74) 전 창이공합그룹(CAG) 회장 일가의 가정부로 일하던 인도네시아계 가정부 파르티 리야니(46)가 4년간의 법적투쟁 끝에 이달 초 결국 무죄를 선고 받았다. 이에 대해 BBC는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었다고 비유했다.

23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리야니는 그동안 명품가방, DVD플레이어 등을 절도한 혐의로 고발돼 법정 싸움을 벌여왔다. 그는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으면서 "마침내 자유로워져서 정말 기쁘다"며 "나는 4년 동안 싸웠다"고 했다.


10년 넘게 일한 곳에서 돌연 해고 통보…절도죄로 고발까지

BBC에 따르면 리야니는 지난 2007년 리우 일가에서 월 600싱가포르달러(51만원)을 받는 가정부로 취업했다. 그는 2016년 3월 리우의 아들 칼이 분가를 하면서 그의 집으로 가게 됐는데, 얼마 후 '물건을 훔쳤다'는 말을 들으며 돌연 해고 통보를 받았다.

리야니는 "나는 해고된 이유를 알고 있었다. 화장실 청소를 거부했기 때문에 칼이 화가 났었다"고 했다. 갑작스런 해고 통보를 받은 리야니는 짐을 싸면서 "지금까지 이 집에서 받은 불법적인 지시를 신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두 시간 만에 쫓기듯 짐을 꾸려 인도네시아로 돌아갔다.

이후 리우 일가는 리야니가 떠난 뒤 그의 짐을 뒤져서 도난 물품을 발견했다며 그를 절도죄로 신고했다. 인도네시아에서 이 사실을 모르고 있던 리야니는 5주 후 새로운 일자리를 찾기 위해 싱가포르로 가자마자 형사 소송의 대상이 됐다.


이주노동자 보호소에서 소송 준비…1심서 2년 2개월→2심 무죄

머니투데이

싱가포르에서 4년간 법정다툼을 벌인 인도네시아계 가정부 파르티 리야니. /사진=트위터 New Narati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야니는 의류, 명품 핸드백, DVD 플레이어 등 3만 4000달러(약 4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훔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이주노동자 보호소에 머무르며 재정적인 도움을 받아 소송을 준비했고, 1심에서는 징역 2년 2개월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항소심에서는 판결이 뒤집혔다. 항소심 재판부는 리우 일가가 '부적절한 의도'를 가지고 리야니를 고소했다고 봤다. 리야니의 소지품에서 나온 물품들이 작동하지 않는 아이폰 2대, 고장난 DVD 플레이어 등 상당수 이미 망가져 있는 물품이었기 때문이다.

리우 전 회장의 아들 칼이 한 증언도 의심했다. 칼은 리야니가 자신이 2002년 영국에서 가져온 분홍색 칼을 훔쳤다고 주장했는데, 이 칼은 그 이후 생산된 제품이었다. 또 칼은 리야니가 자신의 여성 의류를 다수 훔쳤다고 주장했는데, 왜 여성 의류를 가지고 있었는지 묻자 그는 '여장을 즐겨했다'는 답을 내놨다. 이에 재판부는 "매우 믿을 수 없는 증언"이라고 했다.

경찰 조사에서도 이상한 점이 있었다. 경찰은 최초 신고 후 약 5주 동안 현장을 방문하지 않았고, 리야니에게 인도네시아어 통역 대신 말레이시아어 통역을 제공했다. 유진 탄 싱가포르 경영대 법학과 교수는 "앞선 재판부는 사건에 편견을 가졌으며 검·경의 조사에서 잘못을 찾아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결국 리야니는 오랜 법정다툼 끝에 항소심서 무죄를 선고받게 됐다. 리야니는 재판 이후 기자들에게 "이제 내 문제가 사라졌으니 인도네시아로 돌아가려 한다"며 "나는 내 고용주를 용서한다. 그가 다른 노동자들에게는 그러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결국 회장직 사임

이 사건 이후 리우 전 회장은 창이공항그룹 회장, 싱가포르 국영 투자회사 테마섹 고문 등 4개 자리에서 사임했다. 현지언론들은 리야니를 둘러싼 무고 혐의가 리우 회장의 사퇴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리우 전 회장은 성명에서 "고등 법원의 결정을 존중하며 싱가포르의 법률체계에 대한 믿음이 있다"며 "불법적인 의혹이 있으면 경찰에 신고하는 것이 시민의 의무라고 믿었다"고 했다. 사건의 중심에 섰던 그의 아들 칼은 아무런 성명도 내지 않았다.

BBC는 이 사건을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들이 이 사건을 부자와 엘리트가 가난하고 무력한 사람들을 괴롭힌 사례로 보았다고 했다. 또 결과적으로는 정의가 승리했으나 싱가포르인들 사이에서는 사법체계의 공정성에 대한 오랜 믿음이 흔들리고 있다고 전했다.

박수현 기자 literature1028@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