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1710 1252020092563031710 04 0401001 6.1.20-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0981703000 1600981900000

美 "한국 입장 지지"…NYT "남북 관계 악화"

글자크기
◀ 앵커 ▶

미국은 한국의 입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언론과 한반도 전문가들은 이 사건으로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물론, 국민적 지지도 돌아서게 할 것이라고 분석했는데요.

다만 코로나를 막기 위해 '무조건 사살' 명령이 있었다는 점도 함께 강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박성호 특파원입니다.

◀ 리포트 ▶

미국 국무부는 대변인 명의로 북한의 남측 공무원 사살에 대한 한국의 규탄과 북한의 완전한 해명에 대한 한국의 요구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동맹 간에 같은 인식을 갖고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미국 언론도 한국 국방부의 발표 내용을 전하며 남북 관계에 미칠 파장에 주목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2008년 이후 북한 내에서 한국의 민간인이 사살된 것은 처음이라며, 이번 사건으로 남북 간의 외교적 관계가 더욱 궤도에서 벗어나게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한 인도적 지원을 통해 관계를 개선하려는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해 국민적 지지가 약화 될 수 있다고 짚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도 이번 사건이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에 타격을 가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공영라디오 NPR은 한국 정부가 이번 사태에 강경한 어조로 대응하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한반도 전문가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과 함께 북한을 포함한 주변국의 코로나19 공동대응을 제안한 시점에 이런 일이 터진 점을 우려했습니다.

[빅터 차/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
"이런 사건이 생기면 한국 국민들의 분노가 발생하고, 그것이 정부에 압력이 될 것입니다."

[수미 테리/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연구원]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항구적인 평화 선언을 제안하고, 코로나19에 북한을 포함해 다자적으로 대응하자고 한 상황이어서 불운한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전문가들은 이달 초 워싱턴의 싱크탱크가 주최한 화상회의에서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코로나 차단을 위해 북한이 북중 국경을 넘는 이들에 사살 명령을 내렸다는 방침을 밝혔던 점을 이번 일과 연관지어 강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MBC뉴스 박성호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박성호 기자(shpark@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