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9581 0102020092463029581 01 01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54991000 1600955167000

유승민 “文대통령, 국군통수권자 자격 없어”

글자크기
서울신문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서울신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가 소연평도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 눈치를 살피고 아부하느라 자기 국민을 보호하지도 못한다면 국가는 왜 존재하고, 대통령은 왜 존재하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해에서 북한이 우리 국민의 생명을 유린한 직후 문 대통령은 유엔(UN)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말했고, 대면보고를 받은 직후에는 군 진급 신고식에서 평화를 얘기했다”며 “북한이 우리 국민 생명을 짓밟아도 문 대통령의 머리 속에는 종전선언과 평화라는 말 뿐”이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청와대가 이 사건의 첩보를 입수한지 43시간 만에 대통령의 유감 표명과 ‘용납될 수 없다’는 말을 한 건 뒤늦게 국민의 눈치를 보고 립서비스를 한 것에 불과하다”며 “문 대통령은 한가하게 평화 타령을 할 때가 아니라 이번 참사에 대해 북한을 응징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이 총살 당하고 그 시신이 훼손된 시각에 우리 군이 지켜보기만 했다는 사실은 군의 존재 이유를 의심케 한다”며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하는 군은 존재할 이유가 없다. 관련된 지휘관은 전원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