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9502 0022020092463029502 04 04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54493000 1600980947000

"소름끼치는 죽음이 文 평화 염원에 타격" 北만행에 놀란 외신

글자크기
해외 주요 언론은 북한군이 지난 22일 우리 비무장 민간인을 해상에서 총살‧소각한 사건에 대해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국방부는 24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서해 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에게 북한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공식 발표했다.

중앙일보

북한의 우리 민간인 총살 만행을 보도한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 [파이낸셜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통신, CNN, BBC 등 주요 외신들은 이날 국방부 발표와 한국 언론 보도를 인용해 사건 경위 등을 상세하게 전했다.

이번 사건이 남북 관계와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평화 정책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란 지적도 나왔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북한에 의해 자행된 한국 국민의 소름끼치는(gruesome) 죽음은 서울과 평양 사이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에 대한 열망에 타격을 입혔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2008년 금강산에서 관광객 박왕자씨가 총격으로 피살된 사건에 이어 북한군이 한국 민간인을 총살한 두 번째 사건”이라고도 전했다.

중앙일보

북한군의 우리 민간인 총살 사건을 보도한 CNN. [CNN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통신은 “미국과 북한 사이 핵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남북 간 교류와 협력 프로그램이 사실상 중단된 상황에서 이번 사건은 남북의 불편한 관계를 심화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CNN은 “남북 간 긴장이 고조된 건 지난 6월 북한이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이후”라고 전하면서 “그동안 남북, 북미 간 회담이 있었지만 모든 면에서 의미 있는 결과는 얻지 못했고, 북한은 남한에 점점 더 공격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BBC는 “북한은 코로나19를 막기 위해 총살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은 코로나바이러스가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 1월 중국과의 국경을 폐쇄했고, 북한 관영언론은 7월 북한이 비상사태를 최고 수준으로 올렸다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가디언은 "2008년 금강산 관광지를 방문하던 중 북한 군에 총격을 당한 사건 이후 처음"이라면서 2010년 11월 발생한 연평도 포격 사건과 천안함 사건도 언급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