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8006 0682020092462998006 04 0401001 6.1.19-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84000000 1600884102000

트럼프 “중국바이러스와 전쟁” 시진핑 “코로나 정치화 거부”

글자크기

유엔총회 무대서 서로 비난

트럼프 “유엔이 中책임 물어야”

시진핑 “상호 연대” 우회 비판

동아일보
미중 정상이 유엔 총회 무대에서 정면충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상 처음 화상으로 치러진 정상 연설에서 서로를 향해 가시 돋친 비난을 쏟아내 미중 갈등이 더욱 격화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 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총회 화상 연설에서 거의 시작과 동시에 ‘중국 바이러스’라는 말을 꺼내 들며 공격에 돌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전 세계 188개국에서 무수한 생명을 앗아간 ‘중국 바이러스’와 전쟁을 치르고 있다”며 “사태 초기에 중국은 국내 여행을 금지하면서도 해외여행은 막지 않아 전 세계를 감염시켰다”고 비난했다. “유엔이 중국의 이런 행동들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도 했다. 환경 문제에 대해서도 “중국은 매년 수백만 t의 플라스틱과 쓰레기를 바다에 버리고 독성이 강한 수은을 대기로 방출한다”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보다 뒤에 연설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미국에 대한 우회적인 비판을 쏟아냈다. 시 주석은 “우리는 바이러스에 맞서서 상호 연대하고 과학자의 안내를 따라야 한다”며 “이 문제를 정치화하는 시도나 낙인찍는 행위는 거부돼야 한다”고 ‘코로나 중국 책임론’을 비판했다.

시 주석은 미국의 견제를 의식한 듯 “중국은 가장 큰 개발도상국으로 평화와 협력에 의한 발전을 도모한다”며 “우리는 패권이나 세력 확장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냉전이나 어떤 나라와의 전쟁도 원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분쟁을 해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에 앞서 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대사 역시 시 주석의 연설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중국에 대한 근거 없는 공격은 단호히 반대한다”고 거들었다.

두 정상은 국제기구나 글로벌 경제에 대한 시각에서도 충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정부와 사실상 중국의 지배를 받는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가 사람 간 전염이 된다는 증거가 없다고 거짓 발표를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시 주석은 “코로나19 대응에서 WHO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며 WHO에 힘을 실어줬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이 정말 효율적인 조직이 되려면 테러나 강제노동 등 ‘진짜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며 유엔 무대에서 유엔을 직접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는 자랑스럽게 미국 우선주의를 도입했다”며 “당신들도 당신 나라를 먼저 챙겨라. 괜찮다. 그게 당신들이 할 일”이라고 했다. ‘미국 우선주의’를 넘어 ‘자국 우선주의’를 밝히며 각자도생을 제안한 것. 반면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맞서 다자주의와 세계화를 강조했다. 그는 “경제의 세계화는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라면서 “이를 거스르는 것은 모래 속에 머리를 파묻는 타조나 풍차에 달려드는 돈키호테와 같다”고 비꼬았다.

이번 ‘유엔 충돌’은 패권국 지위를 놓고 치열하게 다투는 미중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11월 대선을 앞둔 선거 전략이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코로나19 책임을 중국에 돌리면서 미국 내 반중(反中) 정서를 자극하려 했다는 것. 외교 무대에서 날 선 공방을 벌이는 것과 달리 미중 양국은 무역 부문에서는 상호 의존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초 중국과 맺은 1단계 무역합의와 이에 따른 중국의 미국 농산물 수입 확대를 치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중국도 최근 미국으로부터 에너지와 육류 수입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유재동 jarrett@donga.com /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