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2599 0032020092362992599 02 0201001 6.1.2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51287000 1600851307000

자연산 양양송이 첫 공판…1등급 64만1천원

글자크기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올가을 자연산 양양송이 첫 공판에서 1등급 낙찰가가 64만1천600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양양송이 수매시작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올가을 자연산 양양송이 수매가 시작된 23일 양양속초산림조합 공판장에서 조합직원이 주민이 채취해온 송이를 등급별로 분류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2020.9.23 momo@yna.co.kr



23일 양양속초산림조합에 따르면 이날 자연산 양양송이 첫 수매를 진행한 결과 등급별 ㎏당 낙찰가는 1등급 64만1천600원, 2등급 45만3천300원, 3등급(생장정지품) 33만원, 3등급(개산품) 32만5천300원, 등외 등급 20만5천300원을 각각 기록했다.

공판량은 총 138.72㎏으로 집계됐다.

등급별로는 1등급 16.14㎏, 2등급 11.7㎏, 3등급(생장정지품) 25.62㎏, 3등급(개산품) 24.42㎏, 등외 등급 60.84㎏을 기록했다.

지난해 수매 첫날 등급별 낙찰가는 1등급 82만8천800원, 2등급 40만1천100원, 3등급(생장정지품) 35만1천원, 3등급(개산품) 31만100원, 등외 등급 22만5천900원을 기록했었다.

산림조합관계자는 "지난해보다 채취량이 늘어나 낙찰가도 낮게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수매 첫날인 9월 16일 공판량은 28.27㎏에 불과했다.

mom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