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74481 1102020092362974481 08 0803001 6.1.20-RELEASE 110 조선비즈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00824542000 1600824572000

자율주행 스타트업 ‘모라이’, 네이버·카카오 등 시리즈A 20억원 투자 유치

글자크기
조선비즈

모라이 시뮬레이션 화면. /네이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의 스타트업 양성조직 D2SF는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스타트업 모라이가 2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D2SF가 후속 투자를 이어갔고, 카카오벤처스와 신용보증기금이 신규 투자사로 참여했다.

​​모라이는 KAIST 자율주행차 연구진들이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자율주행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개발,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모라이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기술의 핵심은 현실과 동일한 가상의 도로 환경(디지털 트윈)을 구축해 실제 도로에서 발생하는 수만가지 상황을 재현한다는 점이다.

​​네이버 D2SF 양상환 리더는 "모라이는 창업 당시부터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및 연구 역량이 돋보였던 팀"이라며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기술의 필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고, 네이버랩스와 협력을 확대하는 등 시너지를 내고 있어 후속 투자를 결정했다"라고 했다.

​​카카오벤처스 관계자는 "모라이는 다가올 자율주행 시대에 필수불가결한 시뮬레이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라며 "전문성을 갖춘 우수한 인력들을 바탕으로, 모라이가 자율주행 검증 분야에서 국내를 넘어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정지원 모라이 공동대표는 "한국 IT 기업을 대표하는 두 기업으로부터 투자를 받은 것이 상징하는 바가 매우 크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발판 삼아 테스트 자동화 및 클라우드 서비스 지원 등 기술을 고도화하고, 국내외에서 빠르게 사업을 성장시켜나갈 것"이라고 했다.

박현익 기자(beepar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