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2760 0512020092262962760 01 0103001 6.1.21-RELEASE 51 뉴스1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00767537000 1600784556000

안철수 "지금 선거하면 야권 져…김종인 취임 후 지지율 차이 없어"

글자크기

"대선과 서울시장 선거 굉장히 어려워…야권 혁신경쟁으로 관심 얻는 게 우선"

"서울시장 츨마, 생각도 고려도 안해…김종인, 배울 게 많은 분"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2일 "지금 야권이 이대로 선거에 나가면 질 것이라고 본다"며 야권 혁신을 강조했다.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에 대해서도 '혁신경쟁'을 말하며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MBN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야권은) 대선뿐 아니라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도 굉장히 어렵다"며 이렇게 밝혔다.

안 대표는 "모든 일에는 해야 할 순서가 있다"며 "아무리 마음이 급해도 통합이라든지 연대라든지, 선거를 고민하기 이전에 먼저 할 게 관심과 민심을 얻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것을 위해서 야권이 먼저 해야 할 일은 '혁신경쟁'"이라며 "제1야당만 혁신한다고 하면 아무도 쳐다보지 않을 것이고, 야권에 사람들이 다시 관심을 돌리는 계기는 두 야당(국민의힘·국민의당)이 서로 앞서거니 뒷서거니 하며 혁신경쟁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를 시작한 이후에도 민심을 얻는 데 실패했다며 "(김 위원장이) 처음 취임했을 때 제1야당의 지지도가 17~18% 정도였고, 지난주는 19~20%라 통계학적으로 차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23일 강연을 할 예정인 안 대표는 "과연 (야권의) 정권교체가 가능할까"가 주제라며 "결론은 사실 이대로는 힘들고 (그것을 위한) 10가지 핵심과제를 제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또 오는 2021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생각해본 적도 없고 고려하지도 않고 있다"고 잘라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에 대해서는 "배울 게 정말 많은 분"이라면서도 당 구성원들의 변화 없이는 성과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큰 흐름들을 굉장히 잘 파악하고, 그 다음에 뭐가 필요하다는 것을 정말 잘 아는 분"이라면서도 "제1야당을 이끄는 데 고민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바라는 야권 개혁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본인의 선택이나 행동도 중요하겠지만 구성원들의 동의가 있어야 하고 구성원들이 바뀌어야만 성공할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에서 그렇게 하려다가 (같은 이유로) 실패했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된 정부 대응 역량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정부의 방역대책이 "아슬아슬하고 위태위태하다"며 "전체 확진자 중 깜깜이 환자 비율이나, 전 국민이 지역별로 항체를 보유한 비율이 얼마나 되는지 (대응이) 아주 약하다"고 했다.

뉴스1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017년 11월2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김종인의 경제민주화' 출판기념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ays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