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3013 0142020092262953013 08 0801001 6.1.19-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0751947000 1600751981000

"U+tv가족방송 서비스로 언택트 추석 보내세요"

글자크기
U+tv 가족방송 서비스로 1 대 1 생중계 안부 가능해

파이낸셜뉴스

U+tv사용자가 22일 U+tv가족방송 서비스를 이용해 먼곳에 있는 손자들과 생중계로 안부를 묻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LG유플러스가 U+tv의 생활 편의형 서비스를 통해 가족과 친지를 만나지 못하는 아쉬움을 덜고 직접 대면하지 않더라도 가족, 친지들과 스마트하고 건강한 ‘언택트 추석’을 보낼 수 있는 ‘U+tv가족방송’ 서비스 알리기에 나섰다고 22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제공하고 있는 ‘U+tv 가족방송’ 앱을 이용하면, U+tv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1 대 1 생방송 중계가 가능하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통신사에 상관없이 스마트폰 앱 스토어에서 ‘U+tv 가족방송 (직캠)’ 앱을 다운로드 받은 후 ‘생방송’ 버튼을 누르면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화면이 실시간으로 원하는 U+tv에 중계된다.

이를 위해 스마트폰과 TV를 사전에 연결시켜주는 과정이 필요하다. 스마트폰으로 방송을 보낼 자녀가 고향에 계신 부모님 댁 U+tv의 가족채널 970번 왼쪽 하단의 TV번호를 확인해 스마트폰 앱에서 TV번호를 입력하거나, 부모님이 직접 부모님의 U+ tv 970번에 진입한 후 옵션에서 자녀의 핸드폰 번호를 입력하여 연결해 놓기만 하면 1 대 1로 가족방송을 생중계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추석 명절에 성묘나 벌초, 차례에 참여하지 못해 하는 자녀들은 고향에서 친지들이 스마트폰으로 찍어서 보내주는 차례영상 등을 실시간으로 TV에서 시청할 수 있고, 멀리 계신 부모님들은 이번 추석 명절에 얼굴을 보지 못해 아쉬웠던 손자와 손녀들의 재롱과 자녀들의 안부 영상을 큰 TV 화면으로 생생하게 시청하면서 마치 옆에 있는 듯한 친근감을 느낄 수 있다.

모바일로 방송을 보내는 자녀와 TV를 보고 있는 부모님이 직접 대화도 가능하다.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영상과 음성은 상대편 TV로 송출되며 반대로 IPTV 고객은 리모콘의 초록색 버튼을 눌러, 음성을 상대편 스마트폰으로 전송하여 서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언택트 추석을 위해, 통화량 및 데이터 트래픽 급증 등을 대비해 24시간 종합 상황실을 운영하고, 명절 네트워크 특별 소통을 위한 비상운영체계에 돌입해 고객들이 데이터와 음성 등 통신 서비스를 원활하게 이용토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달 22일부터 10월 2일까지 가족 단톡방에 U+가족방송을 소개하는 이미지를 공유하고 인증하는 고객에게 커피머신, CJ쿠킷 상품권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관련 자세한 내용은 LG유플러스 SNS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