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1767 0022020092262951767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600750300000 1600750340000

김홍걸 ‘동교동 사저 처분불가’ 법원결정에 불복 항고장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홍걸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홍걸 무소속 의원이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인 이희호 여사의 유산 처분 권리를 잇달아 막은 법원의 결정에 불복해 항고했다.

22일 법원에 따르면 김 의원 측은 지난 17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1부(부장판사 한경환)에 이와 관련한 항고장을 제출했다. 이에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의 형제간 법적 분쟁은 서울고등법원에서 다시 한번 판단을 받게 됐다.

앞서 김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김 의원을 상대로 동교동 사저에 대한 부동산 처분 금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지난 1월 김 이사장의 가처분을 인용했다.

김 의원은 이에 불복해 이의신청서를 냈지만 지난 10일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원 결정을 인가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김 의원이 이 결정에 재차 불복하면서 해당 사건은 서울고법 민사25-3부(부장판사 김용석·박형남·윤준)가 다시 심리하게 됐다.

해당 부동산은 서울 마포구 동교동에 있는 김 전 대통령 사저로 32억원 상당이라고 한다. 김 의원이 지난 4·15 총선 당시 제출한 공직자 재산 신고에는 해당 동교동 사저가 재산 목록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이사장은 이희호 여사가 별세한 후 김 의원이 해당 사저 소유권을 상의 없이 자기 명의로 돌렸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8억원 상당의 노벨평화상금도 김 의원이 마음대로 인출해 갔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복형제 사이다. 김 이사장과 맏형인 고(故) 김홍일 전 국회의원은 김 전 대통령과 첫째 부인 차용애 여사 사이에서 태어났다. 김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이 이 여사와 결혼한 뒤 태어났다.

이 여사의 유언에 따라 재산 처분을 논의했지만, 김 의원 측이 해당 유언장은 법적으로 무효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법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부친이 사망할 경우 전처 출생자와 계모 사이 친족 관계는 소멸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