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9800 0232020092262949800 03 0304001 6.1.19-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4950 false true false true 1600745607000 1600745618000

코로나 확진자 사흘째 두 자릿수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조현의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째 두 자릿수를 유지하면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2일 61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일 신규 확진자수는 수도권 중심의 코로나19 유행이 본격화한 8월 중순 이후 400명대 중반까지 치솟았으나 이후 주춤하면서 지난 20일 처음으로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61명 늘어나 누적 확진자가 2만3106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 51명, 해외유입 10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20명, 경기 14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이 총 36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환자는 지난 18일 82명, 19일 90명, 20일 55명, 21일 40명을 기록한 데 이어 이날 36명으로 집계돼 5일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5명, 경북 4명, 강원ㆍ충북 각 2명, 울산ㆍ경남 각 1명 등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강남구 통신판매업소 KT1Q 관련 전날 정오까지 총 13명이 확진됐고, 포항 세명기독병원 감염 사례에서는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확진자는10명으로 전날(15명)보다 줄었다. 이 가운데 2명은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는 경기 6명, 서울ㆍ세종 각 1명으로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1명, 경기 20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에서만 43명이 나와 전체의 70.5%를 차지했다. 전국적으로는 10개 시ㆍ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388명으로 전날 대비 3명 늘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