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5750 0102020092262945750 01 0101001 6.1.19-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0739466000 1600739773000

“어이 없어? 추미애 오만함, 文대통령 덕분” 날 세운 조수진

글자크기
서울신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vs 추미애 법무부 장관 - 서울신문DB·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에서 추 장관 아들 의혹을 제기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것 같아” 발언을 한 데 대해 “추 장관의 오만함은 문재인 대통령의 변함 없는 신뢰 덕분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의 발언 영상을 링크시킨 뒤 추 장관이 “검사 출신인 김도읍 의원을 대놓고 욕보였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추 장관은 전날 정회 때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 의원을 겨냥해 “어이가 없다. 저 사람(김 의원)은 검사 안하고 국회의원 하기를 참 잘했다,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거 같다”고 비난했다.

조 의원은 추 장관이 지난 번에도 자신의 아들 의혹을 제기하는 의원들을 겨냥해 “소설 쓰시네”, “근거 없는 세 치 혀” 등의 발언을 쏟아낸 점을 상기시키며 오만하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김 의원을 향한 추 장관의) 발언이 나오기 앞서 추 장관은 문 대통령과 함께 ‘권력기관 개편 회의’ 회의장에 나란히 입장했다”며 추 장관이 이러한 배경을 믿고 함부로 말을 했다는 뉘앙스로 글을 적었다.
서울신문

조수진 페이스북 -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2020-09-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vs 추미애 법무부 장관 - 뉴스1·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욱 국방, 秋에 “불편하시죠”하자
조수진 “秋 국방부도 장악했다”


당시 법사위 전체회의가 10분간 정회되자 서욱 국방부 장관은 자신의 왼쪽에 앉아 있던 추 장관에게 “많이 불편하시죠”라고 위로하자 추 장관은 “어이가 없다”라는 말을 시작했다.

이 모습을 본 조 의원은 “분명, 추 장관은 국토부에 이어 국방부도 장악했다”고 꼬집었다.

앞서 조 의원은 지난 7월 추 장관이 “법무부 장관도 국무위원으로 국가 주요 정책에 대해 의견을 표명할 수 있다”며 ‘금부분리’(금융·부동산 분리)론을 제안하자 “법무부 업무와는 전혀 관련 없는 부동산 문제로 법무부 장관의 직무유기”라며 “추 장관이 국토교통부 위에 있느냐”고 비판하기도 했다.
서울신문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7일 오전 국회 본회의가 끝난 뒤 국회 본청 현관에서 차량을 기다리고 있다. 2020.9.7 연합뉴스


서울신문

기자간담회하는 통합당 법사위 소속 의원들 - 1일 오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법사위 소속 김도읍 의원 등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복무 시절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9.1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