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4051 0102020092162934051 02 0201001 6.1.2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82110000 1600718870000

[단독] “파킨슨병 판정, 의료기록 떼고 알았다”… “가족도 알고 있었을 것”

글자크기
서울신문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지난 14일 윤미향(56)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불구속 기소하면서 적용한 준사기 혐의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길원옥(92) 할머니의 가족이 “정의기억연대가 평소 할머니의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정의연은 “할머니 가족도 할머니의 건강 상태를 잘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건강 이상이 심해진 건 올해 초부터”라고 반박했다.

길 할머니의 며느리 조모씨는 지난 17일 서울신문과 만나 “검찰에 제출하기 위해 2010년부터 최근까지 할머니가 다닌 병원에서 의무기록지를 출력해 확인한 결과 2010년 할머니가 파킨슨병 판정을 받은 사실과 2015년부터 치매 증상으로 신경약을 복용했다는 사실, 2017년 7월 치매 검사에서 CDR(임상치매평가) 0~5척도 중 ‘2’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그제야 알았다”면서 “단기 기억 상실 정도로만 생각했지 어머니가 약을 복용하고 있었다는 사실은 그동안 몰랐다”고 말했다. CDR 2는 새로운 정보는 금방 잊고 시간과 장소를 인식하는 능력이 상실 또는 손상된 상태를 가리킨다.

조씨에 따르면 그의 배우자이자 할머니의 수양아들인 황선희 목사는 할머니가 2004년 마포 쉼터에 입소한 뒤로 할머니와 매일 아침, 저녁으로 통화하고 일주일에 하루는 쉼터를 방문해 할머니를 만났다.

조씨는 “정의연 측이 저희한테는 할머니 건강 상태가 늘 괜찮다고 말해 놓고 여성가족부에는 ‘12월 8일 치매 약의 단계를 올렸다’(2017년 보고서), ‘2월 들어 잊어버리는 횟수가 많아지고 잘 걷지를 못함’(2018년 보고서) 등의 내용을 적어 보고했다”면서 “어머니가 그동안 가족들에게 기부와 관련한 이야기를 한 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런 주장에 대해 정의연은 “황 목사가 쉼터에 자주 왔으니 할머니 건강 상태는 황 목사 스스로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 다만 그 해석과 주장이 다른 것”이라면서 “할머니는 고령이고 당뇨 등 지병이 있었기 때문에 고인이 된 쉼터 소장의 극진한 보살핌 아래 계셨고, 올해 초 병원을 입·퇴원한 후 급격히 건강과 기억력 상실 등이 심해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의연은 이어 “의료기록 자체가 본인이나 가족이 아니면 볼 수 없어서 할머니의 병원기록을 저희는 지금 알 수가 없다. 할머니가 정기 검진을 위해 병원을 방문했다든지 당뇨 등이 더욱 심해져 약을 높였다든지 하는 쉼터 보고 내용은 이미 모두 검찰에 제출했다”면서 “쉼터에서 할머니 건강 상태를 자세히 살피면서 편찮으시면 즉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시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길 할머니의 기부는 본인의 의사가 반영된 것이라고 정의연과 윤 의원은 주장하고 있다. 정의연 관계자는 “2017년 11월 할머니가 5000만원을 정의연에 기부했을 당시와 그 이후로도 오랫동안 할머니는 자신의 판단력으로 기부를 결정했다”면서 “이는 할머니를 오랫동안 보살펴 온 요앙보호사들의 증언, 할머니가 2017년 독일에 가서 현지 언론과 인터뷰를 한 사실, 2018년 일본에서 조선학교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겠다고 스스로 말씀하신 사실 등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재판 과정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