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7331 0022020092162927331 04 0401001 6.1.19-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9927000 1600670026000

이것이 스포츠다…코스 착각한 경쟁자에게 메달 양보한 스페인 철인3종 선수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난 13일(현지시간) 스페인에서 열린 철인 3종 경기에서 디에고 멘트리다가 실수로 주로를 벗어난 제임스 티글을 위해 골인 지점을 앞에 두고 멈춰섰다.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의 앞을 달리고 있던 경쟁자가 경기 막판에 코스를 잘못 들자 결승선에 멈춰 경쟁자에게 동메달을 양보한 스페인 철인 3종 선수의 스포츠맨십이 뒤늦게 알려지며 소셜미디어에서 찬사를 받고 있다.

20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지난 13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20 산탄데르 트라이애슬론 대회’ 경기 도중 스페인 선수 디에고 멘트리다는 코스를 착각해 뒤처진 영국 선수 제임스 티글이 먼저 골인 지점을 통과하도록 양보했다.

뒤늦게 SNS에서 퍼진 영상에 따르면 티글과 멘트리다는 50m도 남지 않은 결승선을 향해 나란히 뛰고 있었다. 그러다 꺾어지는 코스에서 티글이 정해진 주로를 벗어나 철제 펜스 쪽으로 향했다. 그는 펜스를 짚은 후에야 실수를 인지했고, 허탈한 듯 손을 들어 올렸지만 이미 멘트리다에게 한참 뒤처진 후였다.

그런데 뒤를 돌아보며 티글의 실수를 알아챈 멘트리다는 결승선을 앞에 두고 티글이 먼저 통과할 수 있게 갑자기 발걸음을 멈췄다. 두 선수는 골인 지점 앞에서 악수했고, 멘트리다는 티글의 등을 밀며 선두를 양보했다.

이 장면을 바라보던 관객들은 일제히 박수를 치며 멘트리다의 스포츠 정신을 격려했다. 레이스가 끝난 후 티글은 멘트리다에게 다가가 어깨를 두드리며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멘트리다의 양보로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티글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고, 멘트리다는 곧이어 들어오며 4위에 그쳤다.

멘트리다는 경기 후 “그(티글)는 경기 내내 내 앞에 있었다”며 “나는 그가 길을 잘못 든 걸 파악하고 그냥 멈췄다”고 밝혔다. 이어 “티글은 메달을 받을 자격이 있다”며 “다시 그 상황이 와도 똑같이 행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티글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승선을 앞에 두고 길을 잘못 들었고, 끝났다고 생각했다”며 “그때 멘트리다가 내가 먼저 통과할 수 있게 멈춰서는 걸 봤다. 믿을 수 없는 스포츠맨십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중앙일보

제임스 티글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에게 선두를 양보해준 디에고 멘트리다에게 감사의 글을 남겼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영국 더선에 따르면 멘트리다의 스포츠맨십을 전해 들은 대회 본부는 멘트리다에게 ‘명예 3위’ 입상자 자격을 부여하고 3위와 같은 상금인 300유로(약 41만 원)를 지급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