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7149 1132020092162927149 01 0101001 6.1.19-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9737000 1600669821000

‘의원직 박탈’ 강수 둔 심상정 “양당이 내로남불 삿대질”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정유진 인턴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최근 사익추구로 논란을 빚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의원들의 의원직 박탈을 촉구했다.

심 대표는 21일 상무위원회에서 이상직·김홍걸 민주당 의원과 윤창현·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퇴출 대상으로 거명하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비리특권 수호 경쟁이 점입가경”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코로나 민생 국회가 되어야 할 21대 국회가 비리 종합세트의 모습만 보여주고 있다”며 “만약 당사자들이 사퇴하지 않는다면 교섭단체 간 합의를 통해 의원직 박탈 국회 의결을 추진해갈 것을 양당에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대표는 양당을 향해 “서로를 향한 내로남불 삿대질은 초록이 동색이란 것만 확인해 줄 뿐”이라며 “자당이 공천해서 금배지를 달아준 불법 비리 특권 사익추구 의원들에 대한 국민의 대표 자격을 박탈하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특히 심 대표는 김홍걸 의원이 민주당에 제명됐지만, 의원직은 유지하는 것과 관련해 “민주당이 꼬리를 잘라 자당의 책임만 모면하면서 국회의원직을 유지시켜주는 전형적인 조삼모사”라고 비판했다.

이상직 의원을 향해서는 “형과 자녀를 통해 상당한 지분을 가진 사람으로서 참으로 뻔뻔하기 그지없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일은 김영란법 도입 당시 이해 충돌 방지에 관한 규정을 생략한 채 반쪽짜리 청탁금지법만 국회가 처리했기 때문”이라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이해충돌 방지법’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ujiniej@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