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3644 1102020092162923644 03 0305001 6.1.20-RELEASE 110 조선비즈 61752144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5381000 1600676568000

이스타항공 팔 궁리만 하는 이상직…편법 증여 의혹은 모르쇠

글자크기
제주항공과 인수합병(M&A)이 무산된 이스타항공이 직원 605명을 정리 해고한 가운데 이스타항공 창업자이자 실소유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경영진이 알아서 할 일"이라며 자신은 지분을 헌납했기 때문에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자 일각에선 "지분을 헌납했다고 해도 편법 증여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할 뿐더러 창업주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조선비즈

이스타항공 실소유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서울 강서구에 있는 이스타항공 본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의원은 지난 18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업 2~3곳이 이스타항공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빨리 경영할 사람을 찾고 회사가 연착륙해서 재고용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스타항공의 대량 해고 사태에 대해서는 "창업자로서 굉장히 안타깝다"면서도 "경영자들과 주관사가 알아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재 출연 요구와 관련해선 "지분을 다 헌납했기 때문에 더는 할 게 없다"며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 6월 29일 이 의원은 자녀에 대한 편법 증여 논란이 거세지자 기자회견을 열고 "두 자녀가 지닌 이스타홀딩스 지분 100%를 이스타항공에 헌납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 의원 측은 편법 증여 의혹에 관해 "합법적이고 공개적인 방식으로 진행돼 문제 없다"는 입장이다.

편법 증여 논란이 제기된 것은 이스타홀딩스가 이스타항공의 지분 385만주(39.6%)를 보유하게 된 과정 때문이다. 2015년 자본금 3000만원으로 설립된 이스타홀딩스는 이 의원의 아들 이원준(21)씨와 딸 이수지(31)씨가 각각 66.7%, 33.3%씩 지분을 가지고 있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타홀딩스는 영업실적이 전무한데도 설립 2개월만에 서래1호조합이라는 사모펀드 등으로부터 100억원을 차입했다. 이후 이스타항공 주식 524만주(68%)를 사들였다. 사모펀드는 이스타항공이 매입할 예정인 77만주를 담보로 잡고 돈을 빌려줬다는 입장이다. 이른바 ‘차입매수(LBO·Leveraged Buyout)’다. LBO는 인수 대상 기업의 자산을 담보로 자금을 조달해 인수 비용을 마련한 뒤, 구조조정 등으로 기업 가치를 높여 비싼 가격에 되파는 것으로 기업 사냥꾼이 주로 쓰는 방법이란 게 경영학계 중론이다.

각각 16살과 26살이었던 이 의원의 자녀들이항공사의 최대 주주가 될 수 있었던 것을 두고 편법 증여 의혹도 제기됐다. 당시 이스타홀딩스에 지분을 넘긴 새만금관광개발은 이 의원 일가가 소유한 KIC그룹의 계열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이 보유한 지분을 자녀들에게 직접 양도하면 높은 증여세를 물어야 하기 때문에 새만금관광개발과의 거래를 통해 증여로 보이지 않게 숨긴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이 의원은 조세포탈과 횡령, 배임 혐의 등으로 지난 10일 국민의힘에 의해 검찰에 고발됐고, 민주당 윤리감찰단의 조사도 받고 있다.

현재 이스타홀딩스가 보유중인 지분 39.6%를 매각할 경우 이상직 의원 일가가 손에 쥘 수 있는 금액은 약 230억원으로 추정된다. 매각 대금 410억원 중 부실채권(110억원)과 세금(70억원)을 제외한 금액이다. 이 의원이 이스타항공 지분을 모두 회사에 헌납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언제, 어떤 방식으로 지분 헌납을 진행할지 구체적으로 밝힌 적은 없다. 또한 지분 헌납은 재매각을 전제로 했기 때문에, 매수자를 찾지 못할 경우 사실상 가치가 없는 지분을 포기하겠다고 한 것과 다름없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정부에서 이스타항공을 돕고 싶어도 실소유주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을 깨끗이 털지 못하면 지원해줄 명분이 없을 것"이라며 "이 의원은 회사를 팔아버리고 자신을 향한 정치적 압박에서 빨리 벗어나고 싶어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스타항공 직원들의 고통은 가중되고 있다. 박이삼 조종사 노조위원장은 "회사가 정상화되면 해고 직원들을 재고용하겠다고 말했지만, 이 의원이 말로만 지분 헌납하겠다고 한 것처럼 구두 약속에 불과하다"며 "해고당한 직원들은 편의점에서 일하거나 행사장에서 안내 알바를 뛰고 블라인드 앱엔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기고 있다. 그런데 정작 이 의원은 ‘손 뗐으니 무관하다’고 말하니 답답할 노릇"이라고 토로했다.

김우영 기자(you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