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16965 0112020092162916965 04 0401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0653442000 1600653743000

"스가, 외교는 '아베 계승' 마라" 日언론들의 충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일본 주요 언론매체들이 사설을 통해 스가 요시히데 신임 총리에 조언했다. "아베 노선 계승"을 내세우지만 외교 문제만큼은 자신의 색깔이 필요하다는 게 공통적인 의견이다. 한일 관계를 풀라는 주문도 나란히 포함됐다.

머니투데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총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닛케이 "스가, 외교 비전 보여달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19일 "아베 정치 계승을 내세우는 스가 총리가 가장 중압감 느끼는 것이 외교안보 정책"이라면서 불투명한 국제정세 속에서 균형을 잡을 것을 요구했다.

신문은 스가 총리가 취임 첫날 밝힌 미·일 동맹이 중심이라는 데는 동의하면서도 중국과도 전략적인 접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과의 외교 문제도 언급했다. "얼어붙은 한일관계가 경제·안보 등 넓은 범위에 그림자를 드리운다"며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문제가 매년 생기면 동아시아 안보의 핵심인 한·미·일 체제가 불안해진다고 지적했다.

닛케이는 강제징용 문제의 입장 차이가 크지만 "상호 불신을 누그러뜨리는 일부터 시작하자"고 제안하며, 스가 총리에는 "동아시아의 안전과 평화를 구상하는 외교 비전을 빠른 시일 내에 보여 달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지난 19일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아베 신조 전 일본총리. /사진=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일본신문 "아베, 역사문제 배려 부족"

규슈 지역 최대 매체인 서일본신문은 20일 균형 있는 외교를 강조하며, 정상 간 대화가 끊긴 "한국과의 비정상적인 관계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썼다.

신문은 양국 사이 가장 큰 현안은 역사인식 문제라면서 "역사문제에 있어서 아베 총리의 말과 행동에 배려가 부족했다는 점은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스가 총리에는 정부 교체를 기회를 이를 바로잡을 것을 요청하면서, 스가 총리가 첫날 강조한 일본인 납북자 문제나 북한 미사일 문제 등에는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서일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니치 "한국과 대화하라"

마이니치신문도 19일 스가의 외교 전략이 보이지 않는다면서 "자신의 비전을 나타내지 않으면 국제사회에서 신뢰 관계를 쌓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신문은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유임, '아베 친동생' 기시 노부오 방위상 선임이 스가 총리의 '아베 외교 계승'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하면서, 쌓여있는 외교 문제는 이전 방식으로는 해결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대화 의지를 먼저 보인 데 대해 "정권교체가 꽉 막힌 외교문제를 움직일 호기"라며 수교 이후 최악인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스가 총리는 지난 17일 취임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정부 계승을 내세우며, 외교 문제에서는 "전쟁 후 외교 총결산"을 말했다. "주변 국가들과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하겠다"고는 했지만 한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김주동 기자 news9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