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447 0092020092162907447 01 0101001 6.1.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14432000 1600614448000

정성호 "이재명이 세긴 한 듯…野, 싸움걸어 몸값 올리려 애써"

글자크기

원희룡 "대한민국 미래보다 자신의 지지율 중시"

희대의 분노조절장애 도지사·포퓰리스트 맹비난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경기도 소부장산업 육성방안 국회토론회'에 참석해 정성호 국회 예결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0.07.23.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화폐'에 대해 야권에서 잇따라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이 지사가 세긴 한가보다. 이 지사의 건투를 응원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승부는 항상 센 놈과 붙어야 한다. 센 놈과 붙어야 자기도 세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이 지사와 절친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정 의원은 국민의힘에서 앞다퉈 이 지사의 지역화폐를 비판한 것을 겨냥, "정치인도 크려면 센 자와 붙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며 "요즘 뭔가 싸움을 걸어서 몸값을 올려보려고 애쓰는 분들이 많다. 대개 단체장에 나가고 싶어 하는 분들이 아닌가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허섭하고 겉도는 말싸움보다 제대로 된 정책 대결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국민들 앞에서 정책으로 맞붙어 공개적으로 확실하게 싸워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 지역화폐 무용론을 지적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낸 것을 두고 이 지사가 "정치적 주장에 가까운 얼빠진 연구결과"라며 맹공하며 정치권의 지역화폐 논쟁이 시작됐다.

원 지사는 "대한민국의 미래보다 자신의 지지율을 더 중시하는 일부 정치인들이 현실적인 검토 없는 자극적인 주장"이라고 이 지사를 비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튀는 행보로 대권행보하는 데 쏟는 정력을 아껴 경기도정에 전념하는 것이 도리",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은 "희대의 분노조절 장애 도지사", 박수영 의원은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직격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