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4640 0022020092062904640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9512000 1600589547000

與, 추미애 국면에 “윤석열 장모도 조국처럼 수사하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 씨의 주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때와 같은 역량과 의지를 갖고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검찰이 추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윤 총장 가족 문제를 꺼내든 것이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윤 총장은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법과 원칙을 강조하며 수백 명의 검사ㆍ수사관을 동원하는 등 마치 군사작전 하듯 검찰 역량을 총동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최씨의 주가 조작 의혹 사건 관련 고발 5개월이 지난 지금도 고발인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검찰이 ‘제 식구 감싸기식’을 넘어 ‘총장님 식구 감싸기식 수사’라도 하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부실 수사가 이어지는 동안 핵심 증거는 증발하고, 범죄 혐의점은 사라져버릴까 하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대변인은 “법과 원칙을 아전인수(我田引水)식으로 적용한다면 국민들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검찰권이 특정 세력을 위해 쓰여서는 안 된다는 윤 총장의 취임사처럼 검찰권이 윤 총장 일가를 비호하는 데 쓰여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