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3832 0032020092062903832 01 0101001 6.1.19-RELEASE 3 연합뉴스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6535000 1600586547000

김근식 "네이버 '추미애 검색', 기사뜨자 정상화"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추미애 검색 결과'가 의혹 제기 하루 만에 정상화됐다면서 "귀신이 곡할 노릇"이라고 20일 지적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어제 추 장관만 검색 카테고리 순서가 이상하다고 하고, (의혹이) 언론에 기사화되니까 오늘 바로 정상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전날 네이버 모바일 버전에서 '추미애'를 검색하면 제시되는 카테고리가 '통합, VIEW, 이미지, 지식iN' 순으로 나열되고, '뉴스'는 첫 화면에 보이지 않는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보통의 정치인은 (검색하면) '뉴스, 이미지, 실시간검색' 순"이라며 "설마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까지 건드린 걸까. 권력의 포털 통제가 사실일까"라고 적었다.

연합뉴스

모바일 네이버 '추미애' 검색 결과
국민의힘 김근식 송파병 당협위원장이 19일과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소개한 네이버 모바일버전의 '추미애' 검색 결과 화면. 19일 검색 결과 카테고리(사진 왼쪽)는 '통합, VIEW, 이미지, 지식iN' 순인 반면, 해당 문제가 기사화되고 난 20일(사진 오른쪽)에는 '통합, 뉴스, 실시간, 이미지' 순으로 바뀌었다고 김근식 위원장은 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편집.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