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3331 0102020091962893331 04 0401001 6.1.21-RELEASE 10 서울신문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9770000 1600499771000

흥청망청 파티하더니…뉴욕주립대 학생 10%, 코로나19 감염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내 대학이 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뉴욕주립대 오네온타 캠퍼스의 경우 전체 학생의 10%인 무려 670명 이상의 확진자가 쏟아졌다.

최근 뉴욕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코로나19 감염 학생 비율로 보면 오네온타 캠퍼스의 경우 뉴욕은 물론 미국 내 대학에서 가장 확진자 증가가 두드러진 케이스라고 보도했다.

현재는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면서 학생들을 귀가 조치한 오네온타 캠퍼스는 특히 이달 초 SNS를 통해 확산된 사진으로 큰 비난을 받았다.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지 불과 며칠 만에 10여 명의 학생들이 기숙사에 모여 파티하는 사진이 SNS에 올라왔기 때문. 특히 이 학생들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는 아랑곳하지 않은 듯 어느 누구도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해당 사진이 공개되며 큰 논란이 일자 바바라 진 모리스 총장은 "학생들의 거주지 중 한 곳에서 엄격한 안전수칙을 노골적으로 위반한 사례가 벌어졌다"면서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들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위험천만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파티에 참석한 학생들을 모두 확인해 신속히 징계 처분을 내릴 것"이라면서 "앞으로 이런 행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엄격한 관리 감독을 해 학생과 직원의 건강을 보호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대학가의 이같은 행태가 단지 오네온타 캠퍼스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뉴욕타임스가 1600개 대학을 자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6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의 누적 확진자가 8만8000명 정도인 것에 비추어보면 가을학기가 시작되면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셈이다.

이에 바이러스 확산의 중심이 이제는 대학으로 옮겨갔다는 것이 뉴욕타임스의 분석으로 특히 이는 지역 사회로의 전파가능성도 높인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