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3011 0912020091962893011 02 0201001 6.1.19-RELEASE 91 더팩트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7139000 1600497144000

[속보] 3월 확진된 20대 여성, 4월 초 재확진 조사 중

글자크기
더팩트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내에서도 재감염 의심사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대본 "재감염 의심사례 연구조사 진행되고 있어"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완치된 후 재감염되는 사례가 세계 각국에서 보고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재감염 의심 사례가 확인되면서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올해 3월 코로나19에 확진된 한 20대 여성이 4월에 다시 확진된 것을 바탕으로 재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재감염 의심사례와 관련해 "국내에서도 재감염 의심사례에 대한 연구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해당 사례는 3월에 발생했던 20대 여성 확진자로 4월 초에 다시 확진된 것으로 파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확진자에 대한 신상 정보나 처음 감염된 경로, 두 번째로 감염된 경로나 경위 등에 대한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조사를 통해 국제 논문에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외국에서도 재감염의 경우 코로나19 감염 경로의 집단 자체가 변동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우리나라도 현재 감염 집단이 다른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더 해당 연구자, 중앙임상위원회, 학계가 함께 추가 논의를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부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