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0860 0022020091862880860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0711000 1600411329000

김근식 "김홍걸 정치판에 끌여들이고선…김한정 감탄고토"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가 재산 논란에 휩싸인 '김대중(DJ) 전 대통령 3남'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사실상 의원직 사퇴를 촉구한 김한정 민주당 의원을 저격하며 '감탄고토'(甘呑苦吐·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를 언급했다.

김 교수는 18일 페이스북에 김한정 의원이 이날 김홍걸 의원을 향해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말한 내용이 담긴 기사 링크를 공유하면서 "다른 사람은 몰라도 김한정 의원이 할 말은 아닌 것 같다"고 적었다.

김 교수는 "동교동계가 문재인 지지를 거부하고 호남에 반문(反文)정서가 한창일 때 김홍걸을 정치판에 끌어들여 문재인 지지를 하게 한 사람이 김한정 의원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동교동계'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교동 집에 상주하다시피 하면서 그를 보좌했던 측근들을 일컫는다.

그는 "DJ나 이희호 여사, 동교동계도 김홍걸은 정치해선 안된다는 생각이었다"면서 "문재인에 대한 동교동 지지의 모양새라도 만들려고 깜도 안되고 정치욕만 가득한 김홍걸을 끌어들인 게 김한정 의원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해서는 안될 인물을 정치적 목적으로 정치판에 끌어들인 게 맞다면 김한정 의원은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없다"며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건가"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J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제1부속실장을 지낸 김한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금 김홍걸 의원이 처한 사정에 대해 변호하고 옹호할 수 없는 상황이 한탄스럽다"면서 "집을 여러 채 구입했는데 납득할 설명을 못 하고 있다"고 썼다.

그는 "가장 곤혹스러운 일은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를 존경하고 따르던 많은 분의 실망과 원망"이라며 "기다리면 피할 수 있는 소나기가 아니니 김홍걸 의원은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비례대표인 김홍걸 의원의 경우 자진 탈당하면 신분 유지가 불가하다. 때문에 김한정 의원이 사실상 의원직 사퇴를 촉구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