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71691 0432020091862871691 03 0301001 6.1.2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600392238000 1600392261000

김은혜, '실거주 목적 집 구입 땐 계약 갱신 거절 가능' 법안 발의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거주를 목적으로 주택을 매입했을 때 세입자의 계약갱신청구권을 거절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이 발의됐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주택임대차보호법'(주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정부는 개정된 주임법에 대해 실거주 목적으로 집을 구입하는 경우라도 집에 대한 등기를 하기 전 기존 세입자가 이미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했다면 계약을 갱신해줘야 한다는 유권해석을 내린 바 있습니다.

김 의원의 주임법 개정안은 제6조3에 규정돼 있는 임차인의 계약갱신 요구를 거절할 수 있는 조건에 '새로 주택을 매입하는 양수인이 실거주를 목적으로 매매계약을 체결하는 경우'를 포함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집 계약자가 등기 전이라도 실거주할 예정이라면 세입자의 계약갱신 요구를 거절할 수 있게 됩니다.

정부의 유권해석 이후 많은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새로 집을 취득한 이가 실거주할 목적이라고 해도 바로 입주하지 못하고 기존 세입자에게 2년간 집을 양보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는 세입자 보호를 우선으로 하는 주임법의 취지를 충실히 따른 해석이라는 것이 정부의 입장입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선의의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투기과열지구에서 새로운 집을 사면서 기존 주택 처분 조건으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이들은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해 버리면 기한 내 집을 팔 수 없어 불이익을 볼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주담대를 받아 조정대상지역의 주택을 매입한 경우 6개월 이내에 해당 주택에 전입을 해야 하지만 기존 세입자가 있으면 입주를 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정부가 유권해석으로 오히려 갭투자를 부추긴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세입자가 있는 집을 사면 실거주를 하지 못하고 2년은 임대로 돌려야 하기 때문입니다.

매도자 입장에선 불가피하게 세를 놓고 있는 집을 처분해야 하는 경우 갭투자자 외에는 집을 팔 수 없습니다.

김은혜 의원은 "현재 세입자가 있는 주택은 거래 자체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며 "현행법은 집을 장만하고 싶은 1가구 1주택 희망 가족이나 일시적 1가구 2주택자들의 피해를 만들고, 나중에는 결국 임차인마저 거주할 주택을 찾지 못하는 사태를 양산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