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51713 1212020091762851713 02 0201001 6.1.17-RELEASE 121 TV조선 62601437 false false false false 1600319496000 1600319718000

"추미애·아들 명예훼손" 시민단체 신원식·당직사병 고발

글자크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 의혹을 제기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과 당시 군 관계자 등이 17일 검찰에 고발됐다.
|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은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 의원과 전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장인 이철원 예비역 대령, 당시 당직사병 현모씨, 이균철 국민의당 경기도당 위원장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언론기관에 대한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로 고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 의원이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악용해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병가 및 휴가 처리와 관련해 억측과 과장 위주의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정치공세를 펼쳤다"며 "추 장관과 그 자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은 물론 악의적인 언론 보도의 빌미가 돼 여론이 왜곡되도록 했다"고 전했다.

올림픽 통역병 선발 청탁 의혹도 전형적인 '아니면 말고' 식의 허위 주장이라면서 당직사병 현 씨에 대해서도 가짜뉴스에 가까운 허위주장을 편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 아들의 의혹에 대해선 "국민의 건전한 상식에 기초하더라도 어렵지 않게 판단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검찰 개혁을 주도하는 현직 법무부 장관을 직전 장관처럼 낙마시켜 개혁을 좌초시키려는 불순한 정치공작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 변재영 기자

변재영 기자(jbyu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