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547341 0032020090362547341 02 02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599117902000 1599117910000

[고침] 지방(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 일한…)

글자크기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일한 원진녹색병원 장례식장서 2명 양성

<8월 20일 오후 10시10분 송고한 지방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 일한 구리 장례식장서 2명 양성』 제하 기사에서 제목의 '구리 장례식장'이란 표기로 인해 실명 '구리장례식장'이 해당 장례식장으로 오해받을 수 있어 남양주시에서 공개한 실제 장례식장 이름인 '원진녹색병원 장례식장'으로 바로잡습니다>

(남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20일 경기 남양주시에서 숨진 70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도우미로 일했던 장례식장에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구리에 있는 이 장례식장을 방문했던 60대도 이날 코로나19로 확진됐다.

남양주시에 따르면 다산동에 거주하는 60대 A씨(남양주 95번)와 70대 B씨(남양주 96번)가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이날 의료기관으로 이송되기 전 자택에서 숨졌다.

A씨와 B씨는 지난 12∼13일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도우미로 근무한 구리시의 원진녹색병원 장례식장에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19일 오후 검사를 받았다.

A씨는 지난 18일 저녁부터 미열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이에 비해 B씨는 검사 당시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아 상태가 급격히 악화된 것으로 방역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남양주시 관계자는 "(B씨는) 검사 당시 무증상이었으며, 확진 판정 통보를 받기 전에 사망했다"면서 "정확한 사망 원인은 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B씨 사망과 관련해 "병상 부족 등의 문제로 입원을 하지 못해 사망한 사례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역학조사 위해 사랑제일교회 찾은 방역 관계자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지난 8월 20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및 서울시 관계자 등이 현지 역학조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엄밀히 얘기해서 저희가 판단하기에 입원 대기 중 사망은 아니다"라며 "시간상으로 본다면 어제부터 몸이 급격히 악화했고, 오늘 확진이 나와 이송 절차를 진행하던 중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