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4563 0142020081562134563 01 0101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97864000 1597506584000

원희룡 “광복회장 기념사 편가르기” 발끈…경축식 파행

글자크기
김원웅 광복회장 ‘친일청산’ 기념사 대독…“애국가 작곡 안익태는 반역자”
“편향된 역사관·정치적 견해” 작심 비판…경축식 행정집행 재검토 발언도


파이낸셜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5일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준비한 경축사를 생략한 뒤 김률근 광복회 제주지부장이 대독한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에 대한 유감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좌승훈 기자】 15일 제주도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파행으로 치달았다. 김률근 광복회 제주도지부장이 대독한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가 파행의 발단이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광복절 행사에서 미리 준비했던 경축사를 생략하고, 즉석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에 대해 "제주도지사로서 내용에 결코 동의할 수 없음을 밝힌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하면서 경축식이 항의와 고성으로 얼룩졌다.

김 지부장은 이날 “친일 청산은 국민의 명령” “이승만이 친일파와 결탁했다” “안익태는 민족반역자”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김 회장 기념사를 그대로 읽었다. “친일·반민족 인사 69명이 지금, 국립현충원에 안장되어 있다”며 파묘도 주장했다.

김 회장의 축사는 이날 전국에서 열린 경축 기념식에서 각 지역 광복회 지부장을 통해 대독됐다.

미래통합당 차기 대선주자로 분류되는 원 지사는 이에 대해 "우리 국민의 대다수와 제주도민들이 결코 동의할 수 없는 매우 치우친 역사관이 들어가 있는 이야기"라고 발끈했다.

파이낸셜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5일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지사는 “태어나보니 일본 식민지였고, 거기에서 식민지의 신민으로 살아가면서 선택할 수 없는 인생 경로를 살았던 많은 사람들이 있다”며 “비록 모두가 독립운동에 나서지 못했지만, 식민지 백성으로 살아갔던 게 죄는 아니다”고 말했다. 또 “해방 정국을 거쳐서 김일성이 우리 대한민국을 공산화시키려고 왔을 때, 목숨 걸고 나라를 지켰던 군인들과 국민들이 있다”며 “그분들 중에는 일본 군대에 복무를 했던 분들도 있다. 하지만 한국 전쟁에서 나라를 지킨 그 공을 우리가 보면서 역사 앞에서 그 분들의 공과 과를 겸허하게 우리가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이어 “그 분들은 세계 최후진국에서 경제성장을 이루기 위해서 많은 노력, 민주화를 위한 많은 희생, 선진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는 공도 있었고 과도 있었다”며 “하지만 지금 75주년 맞은 광복절에 역사의 한 시기에 이편 저편 나누어서 하나만이 옳고 나머지는 모두 단죄돼야 하는 그런 시각으로 우리 역사를 조각내고, 우리 국민을 다시 편가르기 하는 그런 시각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앞으로 이런 식의 기념사를 또 보낸다면, 저희는 광복절 경축식의 모든 행정 집행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도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국회의원 후보 1109명 전원에게 국립묘지에서 친일·반민족 인사의 묘를 이장할 것인지, 만약 이장을 안 할 경우 묘지에 친일행적비를 세우는 국립묘지법 개정에 찬성할 것인지 물은 결과 더불어민주당도 과반수, 미래통합당도 과반수가 찬성했다"면서 "올해 가을 정기국회에서 국립묘지법이 개정되리라고 믿는다”는 국립묘지법 개정 관련 김 회장의 기념사는 “정치적 견해가 담겨 있었다”며 논쟁에 기름을 부었다.

파이낸셜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5일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태극기를 들고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해당 발언을 하는 진행되는 동안 장내에는 몇 번씩 고성이 터져 나왔다. 원 지사의 발언이 끝난 뒤에는 박수로 분위기가 마무리되는 듯 했지만, 일부 참석자들이 “왜 친일을 옹호하나” “이념적인 발언하지 말라”고 강하게 항의하며 퇴장했다. 제주도의회 김용범 운영위원장(민주당)은 지사 발언에 항의한 후 퇴장했고, 문종태·양영식 의원(민주당)도 발언 중단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은 “광복절인 오늘 아쉽게도 다름을 인정하지 않는 자리로 변했다”며 “광복회나 원 지사가 서로 다름을 인정할 때, 진정한 광복이고 평화가 올 것”이라고 원 지사를 에둘러 비판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만세삼창에 앞서 “독립운동을 하면 삼대가 망했다. 올해는 임시정부 수립 101주년이 되는 해다. 365일은 아니더라도 오늘 하루 만큼은, 이 시간 만큼은 선열들의 뜻에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축식에서는 제주 출신으로 1930년 당시 전남 여수공립수산학교 재학 중 광주학생운동을 지지하는 동맹휴교를 계획하다 퇴학처분을 받았던 고 강봉근 선생에게 독립유공자 정부포상이 수여됐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