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3475 0432020081562133475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59291753 false true false false 1597487327000 1597487406000

일본 시민단체, 아베 총리에 '위안부 사죄 · 자발적 배상' 촉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시민단체인 '위안부 문제 해결 올(All) 연대 네트워크'는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진정한 사죄와 자발적인 배상을 요구하는 문서를 아베 신조 총리에게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요구서에서 "피해자가 한 사람이라도 더 살아 있는 동안 서둘러 유엔 인권 수준의 해결에 착수해야 한다"며, 아베 총리가 이달 말까지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주문했습니다.

이 단체는 위안부 피해자와 국제사회가 원하는 것은 일본 정부의 자발적 배상 외에 ▲위안부 관련 사실(事實)과 그 책임을 인정하는 진정한 사죄 ▲ 두 번 다시 같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역사교육을 통한 다음 세대로의 계승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NHK 중계화면, 연합뉴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뉴스속보 보기] 코로나19 대규모 집단유행 경고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