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2955 1192020081562132955 03 03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7482953000 1597482959000

신규 확진 166명…서울·경기 거리두기 2단계로

글자크기
신규 확진 166명…서울·경기 거리두기 2단계로

[앵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다섯달 만에 가장 많은 160명대를 보였습니다.

정부는 확산세가 심각한 서울시와 경기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2단계로 높이기로 했습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66명 새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1만5,000명을 넘어섰습니다.

신규 확진자 166명은 다섯달 만에 가장 많은 수준입니다.

특히 신규 국내 감염이 155명으로 급증했는데 서울 72명, 경기 67명 등 두 지역에서만 139명이 발생했습니다.

이들 지역 신규 확진자가 100명을 넘은 건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입니다.

이외에 인천 6명, 부산·강원 각 3명, 광주·대전·충남·경남 각 1명이 나왔습니다.

서울과 경기 지역 신규 확진자 대부분은 교회를 중심으로 발생했습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115명 급증하면서 모두 134명이 됐습니다.

경기도 용인 우리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교인 32명, 지인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모두 105명으로 늘었습니다.

서울 양천구 되새김교회에선 지난 12일 첫 환자가 나온 뒤, 교인 2명과 지인 1명이 추가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4명으로 증가했습니다.

경기 파주시에 위치한 스타벅스 파주야당역점에선 방문객 8명과 방문객의 지인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7명으로 늘었습니다.

서울과 경기도에서는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깜깜이 환자 비율도 14%를 넘어섰습니다.

정부는 수도권의 코로나19 대유행이 우려되자 서울시와 경기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이 조치는 내일(16일) 0시부터 2주간 시행됩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서울시와 경기도 주민에게 2주간 다른 시·도 이동 자제와 모임·행사 등의 취소를 강력히 권고했습니다.

클럽과 감성주점, 콜라텍의 방역수칙을 강화하고 감염 확산이 진정되지 않으면 노래방과 유흥시설, 대형 학원 등 고위험 시설의 영업을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워터파크, 공연장, 영화관, 실내 결혼식장, 오락실 등은 출입명부 작성과 마스크 착용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가 의무화됩니다.

오는 19일 오후 8시부터는 전국의 PC방도 고위험 시설로 추가 지정됩니다.

일부 관중 입장을 허용하는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스포츠 경기는 서울과 경기 지역에 한해 내일부터 무관중 경기로 바뀝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