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2896 0102020081562132896 04 04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82033000 1597482379000

문 대통령 경축사에 日언론 부정적 평가 “양보 압박했을 뿐”(종합)

글자크기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2020.8.15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인권 존중 노력’을 강조하며 일본 정부와 대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데 대해 일본 언론들이 대체로 부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교도통신은 이날 문 대통령이 대화하자고 했지만 일본 정부가 요구하는 구체적인 대응 방안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며 징용 피해자 문제를 놓고 타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보여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문 대통령이 “한 개인의 존엄을 지키는 일이 결코 나라에 손해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것”이라고 했다면서 통상 분야의 부담을 이유로 일본 정부와 양보하는 협상은 하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와 언제든 마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것은 징용 소송의 피고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의 한국 내 자산 매각 명령이 이뤄져 일본 기업에 실제 피해가 발생하기 전에 정부간 협상으로 해결하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이라고 풀이했다.

일본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 판결에 대해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영토 내에서 최고의 법적 권위와 집행력을 가진다”는 점을 들어 원칙적인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면서 이는 일본 정부와 협상에서 양보를 압박하기 위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마이니치신문도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에 대화를 촉구하면서 사법 판단에는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주장했다고 소개했다.

또 징용 소송의 한 원고가 자기 때문에 일본의 수출 규제가 이뤄져 한국이 손해를 본다고 얘기했다는 에피소드를 문 대통령이 소개한 뒤 “한 개인의 존엄을 지키는 일이 결코 나라에 손해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향후에도 일본에 단호한 대응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