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4805 0682020081462124805 02 02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05440000 1597405670000

마스크 안 쓴 채 노래하고 식사하고…코로나 동시다발 확산에 ‘비상’

글자크기
동아일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2020.7.3/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수도권은 대규모 집단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속도가 굉장히 빨라 이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면 기하급수로 환자가 느는 건 순식간”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이날 브리핑 내내 위기 엄중 절박 같은 표현을 반복했다. 그만큼 현 상황이 심각한 것이다. 방역당국은 서울 이태원 클럽발 집단 감염 때보다 상황이 더 위험하다는 판단이다. 특정 시설 1, 2곳이 아니라 교회와 학교, 시장, 패스트푸드점 등 여러 형태의 다중이용시설에서 동시다발로 확산되고 있어서다.

● 마스크 안 쓴 채 노래하고 식사하고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에서는 14일부터 이틀간 60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교회 첫 확진자는 9일 예배에 참석해 성가대에 선 30대 남성이다. 이 남성은 10일 두통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고 1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함께 예배를 본 50대 여성 등 4명에 이어 교인 및 가족 67명이 확진됐다. 감염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하지만 조사 결과 일부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비말(침방울) 전파 가능성이 큰 성가대 활동 중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것이다. 이로 인해 성가대원 68명 중 12명이 감염됐다. 7, 9일 예배 후 교회식당에서 일부 교인이 함께 식사도 했다. 이 교회는 올 2월 코로나19 확산 후 식당을 닫았다가 9일 목사와 봉사자들이 식사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도 이틀 만에 관련 확진자가 19명 나왔다. 교인 한 명이 12일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다른 교인과 지인들도 감염됐다. 방역당국은 9일 예배에서 감염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1m 간격이 잘 지켜지지 않았고 마스크 착용도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다.

서울시와 경기도는 15일부터 2주간 지역 내 모든 종교시설에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정규예배나 미사, 법회 등을 제외한 각종 대면 모임이나 식사가 금지된다. 정규예배 중에도 노래 부르기나 소리 지르기는 자제해야 한다. 또 전자출입명부 이용과 마스크 착용, 2m 간격 유지 등의 방역수칙도 지켜야 한다. 집합제한 명령을 위반하면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지며, 확진자 발생 시 방역비용 등을 물어내야 한다.

● 연휴·개학 앞두고 방역 초비상

다음 주부터 지역에 따라 2학기 개학을 시작하는 가운데 학생 감염까지 이어지고 있다. 경기 용인시 죽전고와 대지고 관련 학생 확진자 1명이 추가됐다. 서울 강남구 현대고 3학년생도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등교한 1, 3학년이 모두 귀가했다. 서울 노원구 녹천중에서는 사랑제일교회 신도인 어머니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학생이 확진자로 분류됐다. 경기 시흥시의 한 초등학생 확진자는 우리제일교회 교인이다. 재학생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던 부산기계공고 관련 확진자는 14일 4명이 추가 발생하며 7명으로 늘어났다. 교육부는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교가 2학기 개학 후 최소 2주 동안 등교 인원을 전체 재학생의 3분의 2 이하로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방역당국은 무증상 혹은 경증 상태의 확진자가 지역사회 곳곳에서 조금씩 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이 조용한 전파를 일으키면서 n차 감염이 확산된다는 것이다. 실제 감염원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 비율은 최근 2주간 13.7%로 높아졌다.

전문가들은 지난달 말 이후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이동량이 늘어난 것이 확산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광복절 집회와 17일까지 이어질 연휴가 최대 고비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 본부장은 “연휴와 대규모 도심 집회로 (코로나19가) 증폭되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는 절박한 상황”이라고 했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용인=이경진 기자 lkj@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