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3871 0042020081462103871 02 0208002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7355452000 1597356249000

[날씨] 오늘 중부 막바지 장맛비...잠수교 차량 통행 재개

글자크기
[앵커]
한강 수위가 평소 수준에 가깝게 내려가면서 어젯밤 서울 잠수교의 차량 통행이 재개됐습니다.

하지만 오늘과 내일, 중부 지방에 300mm 이상의 호우가 예보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한강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신미림 캐스터!

오늘 다시 장맛비가 내리는군요?

[캐스터]
오늘과 내일, 서울 등 중부 지방에는 막바지 장맛비가 예보됐습니다.

이번에도 중부를 중심으로 30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장마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되겠습니다.

이어서 잠수교 상황도 알아보겠습니다

어제 잠수교는 12일 만에 모습을 드러냈고,

청소와 보수작업을 거친 뒤 밤부터 차량 통행이 재개됐습니다.

현재 잠수교 수위는 5.54m로, 아직 보행자 통행은 금지된 상태입니다.

장마전선이 다시 남하하면서, 경기 북부와 영서 북부에는 조금 전부터 약하게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광복절인 내일까지 수도권과 영서, 충북 북부에 많은 곳은 300mm 이상의 호우가 예보됐습니다.

영동과 충청 남부, 경북 북부에도 최고 80mm의 비가 내리겠는데요,

오늘 오전에는 경기 북부와 영서 북부에 강한 비가 집중되며 호우특보가 발효되겠고, 저녁부터 내일 낮까지는 서울 등 그 밖의 중부 지방에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며 호우특보가 확대되겠습니다.

수도권과 영서 지방은 폭염특보가 해제된 가운데, 오늘 서울의 낮 기온은 28도로 예상되고요,

영동과 충청 이남 지역은 폭염특보 속에 찌는 듯한 무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폭염 경보 지역인 대구의 한낮 기온, 36도까지 치솟겠고, 더위 속에 호남 내륙에는 오후 한때 소나기도 지나겠습니다.

휴일에도 수도권과 영서 지방에 장맛비가 이어진 뒤, 역대 가장 길었던 올해 장마는 끝날 전망입니다.

피해 복구가 완전히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또다시 많은 비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추가 호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변 시설물 점검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