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1873 0092020081362101873 03 0304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26877000 1597326899000

SK바이오사이언스, 해외 코로나 백신 잇단 생산…다양한 공급망 확보 (종합2보)

글자크기

英아스트라제네카 이어 美노바백스와 위탁개발생산 계약 체결

백신 개발의 성공 불확실성 대비…다양한 수급 플랫폼 확보

이달부터 안동 백신공장서 공정 개발 및 원액 생산

뉴시스

[서울=뉴시스] 13일 SK바이오사이언스 판교연구소에서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사진 왼쪽)과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가 화상으로 참석한 노바백스 스탠리 에르크 CEO와 함께 NVX-CoV2373의 글로벌 공급을 위한 3자간 협력의향서를 체결하고 있다.(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영국계 다국적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와의 코로나19 백신 공급 협력에 이어, 미국 노바백스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의 생산에 국내 기업이 합류하면서 백신 수급을 위한 다양한 공급망을 확보했다.

SK케미칼의 자회사인 SK바이오사이언스는 차세대 백신을 개발하는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Novavax)와 코로나19 백신 후보 ‘NVX-CoV2373’의 항원 개발과 생산,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공급을 함께 하는 CDMO(위탁개발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와 보건복지부는 이날 NVX-CoV2373의 ▲빠르고 안정적인 생산 ▲공평한 분배가 가능한 글로벌 공급 지원 ▲국내 공급 노력 등의 내용을 담은 3자간 협력의향서를 체결했다.

전 세계에서 개발 중인 160여개의 코로나19 백신은 기술 종류에 따라 크게 ▲바이러스전달체 ▲합성항원 ▲핵산(DNA, mRNA) ▲불활화 등 4개 유형(플랫폼)으로 나뉜다.

이 중 노바백스에서 개발하는 백신 'NVX-CoV2373'은 합성항원 방식이다. 지난 7월 처음으로 국내 백신 공급 협력의향서를 맺은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후보물질(바이러스전달체)과는 다른 방식이다. 올해 10월 임상 3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어 합성합원 방식의 백신 중에선 개발 속도가 가장 빠르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번 계약은 NVX-CoV2373 항원 제조기술을 SK바이오사이언스가 이전받아 추가 공정을 개발한 후 안동 백신공장 L하우스에서 생산해 글로벌로 공급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계약에 따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NVX-CoV2373에 적용된 합성항원 기술과 세포배양 생산방식을 동시에 보유한다. 이달부터 경북 안동의 백신공장 L하우스에서 NVX-CoV2373의 공정 개발 및 원액 생산에 돌입한다.

복지부는 “이번 협약 체결은 국내기업이 생산역량을 인정받아 글로벌 생산·공급망에 참여하게 됐다는 점과 함께 지난 7월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또 다른 플랫폼의 백신도 확보할 수 있는 협력 통로(채널)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백신 개발 성공의 불확실성에 대비해 공급 가능 백신을 다양화함으로써 국내에 백신 공급 가능성을 높인 것”이라며 “한국 정부는 양면 전략에 입각해 국내 기업의 자체 백신 개발을 끝까지 지원하는 한편, 개발속도가 빠른 우수한 해외 백신의 신속한 확보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는 “글로벌 기업뿐 아니라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공급에 주도적 역할을 하는 국제기구 CEPI(전염병대비혁신연합)도 우리의 기술력과 생산력에 주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바백스 스탠리 에르크 CEO는 “전 세계가 차별없이 우리의 코로나19 백신에 접근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SK바이오사이언스가 공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