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0149 0032020081362100149 01 01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7316855000 1597316868000

정총리, '침수 피해' 고향 진안 찾아 "마음 아파"(종합)

글자크기

'과다방류 논란' 용담댐 점검…금산 인삼밭 피해 살펴

연합뉴스

정세균 총리, 인삼밭 피해 현황 점검
(금산=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집중호우 피해 현장 점검으로 13일 오후 충남 금산군을 찾아 용담댐 방류로 인한 인삼밭 침수 피해 현장을 살피고 있다. 2020.8.13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용담댐 방류로 침수 피해를 본 충남 금산군과 전북 진안군을 찾아 신속한 피해복구를 약속했다.

정 총리는 금산군 인삼밭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응급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이후 항구적인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혜를 잘 발휘해달라"고 말했다.

용담댐 방류량 확대가 침수 피해를 야기한 것에 대해선 "자초지종을 잘 확인해야 과실 여부를 알 수 있겠지만, 잘못이 있었다면 앞으로 지혜를 잘 모아야겠다"고 밝혔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문정우 금산군수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에 대해선 "잘 의논해서 방책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이어 고향인 전북 진안으로 이동해 과다 방류 논란이 제기된 용담댐과, 용담면·주천면 침수 피해 현장을 살폈다. 취임 후 첫 고향 방문이다.

정 총리는 용담댐에서 댐 운영과 피해 현황을 보고 받고 "문재인 정부는 모든 것을 투명하게 한다는 원칙을 견지한다"며 "전문가들이 잘 조사해 귀책 사유가 있다면 적절히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언제, 얼만큼의 물을 방류할 것인지 결정하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며 "다목적댐이 본연의 기능을 하면서 상·하류 국민에 피해를 끼치지 않도록 AI(인공지능) 등 과학의 도움을 받아 의사결정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진안 방문을 마친 뒤 '진안과 인연이 깊지 않으냐'는 취재진 질문에 "내 고향으로, 각별하다"며 "(피해는) 안타까운 일로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