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9747 0512020081362099747 02 0204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14907000 1597314920000

라임에서 200억 받아 부실채권 사들인 연예기획사 대표 구속 기소

글자크기

감사 의견 거절로 가치 없었던 전환사채 사들여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라임자산운용의 펀드자금 200억원으로 부실채권을 사고 '돌려막기'로 횡령한 혐의로 구속됐던 연예기획사 대표가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는 13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횡령·배임) 혐의를 받는 연예기획사 대표 김모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코스닥 상장사 A사 회장 이모씨의 부탁을 받고 라임펀드로부터 자신이 운영하는 연예기획사 B사 명의로 200억원의 자금을 투자받은 뒤, A사 전환사채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투자해 B사에 손해를 입혔다.

A사의 전환사채는 감사의견이 거절되어 가치가 거의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김씨와 이씨는 A, B사의 자금 86억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로도 같이 기소됐다.

지난달 30일 검찰은 김씨와 이씨에 구속영장을 청구해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다. 이씨는 이 사건에 대한 수사가 시작되기 전 해외로 출국한 상태였었다.
1096page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